컨텐츠 바로가기

05.19 (일)

[스포츠머그] '호랑이 감독'과 '코트의 악동'…'애증의 브로맨스' 첫 시즌…결말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프로농구 KCC의 상승세가 매섭습니다. 정규리그 5위로 6강 플레이오프에 진출했지만, 4위 SK에 가볍게 3연승을 거둔데 이어 1위 DB와 4강 1차전에서도 완승을 거뒀습니다. 특히 DB와 1차전에서는 전창진 감독과 최준용 선수의 '애증 관계'를 드러내는 장면이 몇 차례 나와 눈길을 끌었는데요. 올 시즌 개막 직전 이보다 더할 수 없이 서로를 믿고 의지하던 사제 관계에서 시즌을 치르며 애증의 관계로 변한 '호랑이' 전창진 감독과 '악동' 최준용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소개합니다.
최준용 선수의 잦은 부상 때문에 뉴스 제작 시기를 잡지 못하다가, 이제 공개하는 지난해 8월 합동 인터뷰부터 스포츠머그에서 현장 취재했습니다.

(취재,구성 : 김형열 / 영상취재 : 박승원 / 영상편집 : 서지윤 / 제작 : 디지털뉴스제작부)

김형열 기자 henry13@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