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2 (수)

"실력 부족" VS "재미있는 무대" 르세라핌 '코첼라'에 엇갈린 평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그룹 르세라핌(LE SSERAFIM)이 선보인 미국 코첼라 페스티벌 무대를 둘러싸고 엇갈린 평가가 나오고 있습니다.

르세라핌은 13일(현지시간) '코첼라 밸리 뮤직 앤드 아츠 페스티벌'의 사하라 무대에 올라, 40분간 10곡의 무대를 선보였는데요.

현장에서는 많은 관객들이 르세라핌 노래의 한국어 가사를 따라 부르거나, 응원법을 외치며 화답했습니다.

그러나 이날 무대가 생중계되면서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부정적인 평가가 눈에 띄었습니다. "음정이 맞지 않는다", "실력이 부족하다"며 라이브 실력을 지적했고, 일부 멤버의 음 이탈도 논란의 도마 위에 올랐는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