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2 (수)

'FA 80억' 유강남 충격의 2군행...롯데 김태형 감독이 화난 장면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키움전 만루 찬스에서 병살타

3루 코치와 함께 불러 질책도

프로야구 롯데 김태형 감독이 어제(15일) 포수 유강남에 2군행을 통보했습니다.

감독 입장에서도 4년간 총액 80억원에 계약한 주전포수를 2군으로 내려보내는 결정을 하긴 쉽지 않았겠죠.

14일 키움전에서 만루 찬스를 두 번 놓친 것도 하나의 원인으로 보입니다.

당시 6회 초 만루 찬스에서 유강남은 병살타를 기록했습니다.

타자에게 유리한 3볼 찬스였지만 기다리지 않고 그대로 타격을 한 건데요.

김태형 감독이 이후 벤치에서 고영민 3루 주루코치와 유강남 선수를 불러 강하게 질책하는 장면이 포착되기도 했습니다.


유강남은 앞서 2회 초 만루 찬스에서도 유강남은 헛스윙 삼진을 당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