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0 (월)

이슈 교권 추락

초등생이 교사에 '손가락 욕' 날렸는데···학교 측 "교권 침해 아냐" 논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교사 생활지도에 반발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충남 논산의 한 초등학교에서 다툼을 중재하던 교사에게 손가락 욕설을 한 학생이 교권보호위원회에 회부됐으나 학교 측은 교권 침해가 아니라는 판단을 내려 논란이 됐다.

16일 대전교사노조·교육당국에 따르면 충남 논산의 한 초등학교에 근무하는 교사 A씨는 지난해 12월 타 학급 학생 B군으로부터 손가락 욕설을 당했다.

A씨는 B군이 욕설했다는 이유로 다투는 B군과 C군을 보고 이들을 복도로 불러 "서로 오해한 부분이 있을 수 있으니 앞으로 조심하자"고 지도했다. 그러자 B군은 '욕설하지 않았다'고 억울함을 토로했고 잠시 시간을 두고 이야기하자는 A씨의 말을 무시한 채 '아이씨'라고 욕하며 교실로 들어간 뒤 교실에서도 동급생들이 보는 앞에서 A씨에게 손가락 욕설을 했다.

이후 교내 상담교사가 교사에게 사과를 제안하자 B군과 학부모로는 '잘못한 게 없으니 사과하지 않겠다'고 답했다. 이에 A씨는 교권보호위원회(교보위) 개최를 신청했다.

그러나 학교 측은 '교권 침해 사안이 없다'는 심의 결과를 발표했다. 선생님께 하면 안 되는 행동을 다시는 하지 않도록 학생 스스로 반성했다는 것이 주요한 이유였다. 교보위 업무는 지난해까지 일선 학교에서 담당했다.

사건 이후 모욕감과 불안·수면장애로 약물 치료 중인 A씨는 "반성이 있었다면 당연히 했을 사과도 없었을 뿐만 아니라, 교사에게 하면 안 될 행동임을 위원회가 인정하면서도 교권 침해가 아니라고 판단한 것에는 동의할 수 없다"고 호소했다. 이어 "심의에 필요한 참고인의 진술을 듣지 않고 의결하는 등 사건 처분 절차 상에도 문제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A씨 측은 해당 심의 결과에 대해 행정심판 절차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대전교사노조 관계자는 "교사의 정당한 생활지도를 존중하고 보호해 줘야 할 학교가 학생의 문제 행동을 명백히 파악했음에도 교사에게 2차 가해를 하고 있다"며 "충남교육청이 학교에서 놓쳐버린 교권 보호를 제대로 실천해달라"고 촉구했다.

박경훈 기자 socool@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