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8 (토)

황준서는 공을 찢어..."이런 장면 처음 본다" 해설도 놀란 마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4일 프로야구 KIA와 한화 경기.

6회 초, 신인 황준서가 구원등판합니다.

황준서는 2아웃을 깔끔하게 잡고 마지막 김태군까지 내야 땅볼로 처리하며 이닝을 끝냅니다.

그런데 공을 잡은 1루수가 이상한 듯 야구공을 쳐다봅니다.

심판도 신기한 듯 공을 쳐다보는데요.

자세히 보니 공이 찢어졌습니다.

해설로 나선 '한화 레전드' 정민철도 "이런 장면은 처음 보는 것 같다"고 했는데요.

황준서의 포크볼이 김태군의 방방이 끝에 맞으면서 생긴 일입니다.

화면제공: 티빙(TVING)



이한길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