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9 (일)

‘나는 솔로’ 모태솔로 19기 최종선택…영수·영식 눈물의 마지막 한 마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나는 SOLO(나는 솔로)’ 19기가 최종 선택 전 ‘눈물의 무전’을 보낸다.

17일(수) 밤 10시 30분 방송하는 SBS Plus와 ENA의 리얼 데이팅 프로그램 ‘나는 SOLO’에서는 최종 선택 ‘무전기 고백’을 통해 절절한 마지막 한 마디를 보내는 ‘솔로나라 19번지’ 상황이 공개된다.

이날 19기 모태솔로남녀는 대망의 최종 선택만을 남겨두고, 서로에게 마음을 표현할 마지막 기회를 마주한다. 제작진이 19기 솔로남녀 12인을 불러 모아 “마지막 기회를 드리겠다”며 “내 마음을 들려주고 싶은 사람은 무전기를 통해 메시지를 전하라”고 ‘내 마음을 들려줘’를 제안하는 것.

잠시 후, 솔로남녀는 진지한 눈빛으로 차례로 무전기를 든다. 이중 한 솔로남은 “마지막으로 감사 인사를 드리고 싶다”면서 “좋은 추억, 좋은 방향으로 남았으면 좋겠다”라고 담백하게 고백한다. 또 다른 솔로남은 “오랜 세월이 지나 이 순간을 되돌아봤을 때 후회하지 않기 위해”라고 그간 숨겨온 이야기들을 꺼낸다.

처음부터 끝까지 영자에게만 ‘올인’했던 ‘영자 외길’ 영수, 옥순을 두고 상철과 위태로운 ‘삼각관계’를 이어왔던 영식은 무전기를 들고 눈물까지 뚝뚝 떨구며 절박한 마음을 전한다. 한숨을 푹푹 몰아쉬며 무전기를 든 영수는 “(‘나는 SOLO’ 출연이) 아주 값진 경험이지만, 만약 이 자리에 네가 없었다면 아무런 의미가 없었을 거야”라고 말하다, 목이 메어서 말을 잇지 못한다. 영식 역시, “늘 감정을 숨기고 살아야만 했었던 오랜 시간이 지나고, 나도 새로운 시작을 하려고 할 때 그 마음을 열게 해줘서 고맙다”고 털어놓은 뒤 눈물을 터뜨린다. 과연 이들의 마지막 ‘무전기 고백’이 솔로녀들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을지, 이들의 로맨스 결말에 초미의 관심이 쏠린다.

10일 방송한 ‘나는 SOLO’는 닐슨코리아 집계 결과, 평균 3.9%(수도권 유료방송가구 기준 SBS Plus·ENA 합산 수치)의 시청률을 기록했으며, 분당 시청률은 4.3%까지 치솟았다. ‘나는 SOLO’의 타깃 시청률인 ‘남녀2049’에서도 2.1%로 높은 수치를 보였으며, 굿데이터 코퍼레이션이 집계하는 ‘TV비드라마 화제성’ 차트(4월 9일 기준)에서는 2위에 올라, 매주 압도적인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솔로나라 19번지’에서의 최후의 고백은 17일(수) 밤 10시 30분 SBS Plus와 ENA에서 방송하는 ‘나는 SOLO’에서 확인할 수 있다.

지동현 기자 ehdgus1211@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