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8 (토)

'미우새' 이준 "뜨려고 벗었다? 일부러 노출신 내가 만들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미운 우리 새끼' 이준이 솔직한 입담으로 화제를 모았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4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는 2049 시청률 2.9%로 일요 예능 1위를 기록했다. 분당 시청률은 최고 13.0%까지 올라 수도권 가구 시청률은 11.0%로 주간 예능 1위를 차지했다.

조이뉴스24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갈무리 [사진=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스튜디오에는 SBS 금토 드라마 '7인의 부활'에서 복수의 화신으로 열연해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는 명품 연기 배우 이준이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이준은 "이번 (드라마에는) 노출 신이 없는데 제가 감독님께 어필해서 만들었다. 맞는 장면에서도 보호대 없이 벗고 맞겠다 했다"라고 노출에 대한 욕심을 보여 폭소를 자아냈다.

MC 신동엽은 "조금 캐릭터가 독특한 게 집에서 몽둥이를 들고 중얼중얼 거린다는데"라며 흉흉한 소문에 대해 묻자 이준은 "제가 독립해서 전원주택에 사는데 집에서 쿵쿵 소리가 난다. 저를 지키기 위해서 침대 아래 야구방망이를 뒀다"라고 밝혔다.

한편, 속옷을 10년 입는 것은 물론 한 달 카드 값이 겨우 70만 원이라는 이준은 "연습생 시절 지하철 비도 아깝다는 생각이 들어서 자전거로 송파에서 압구정을 매일 왕복했다"라고 김종국 버금가는 '짠돌이' 면모를 자랑했다. 이어 이준이 "집이 꽤 넓은데 수도세가 한 달 3000원이 나왔다. 헬스장에서 씻는다"라고 말하자 서장훈은 "남의 돈으로"이라고 지적해 폭소를 자아냈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 조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