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5 (토)

'미우새' 박영규, 25세 연하 아내와 2세 계획 없는 이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019년 12월 현 아내와 네 번째 결혼
2004년 외동아들 교통사고로 사망 "고통 여전"


더팩트

배우 박영규가 25세 연하 아내와 네 번째 결혼 생활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아이를 더 낳을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SBS 방송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 공미나 기자] 25세 연하와 네 번째 결혼을 한 배우 박영규가 '미운 우리 새끼'에서 2세 계획이 없는 이유를 밝혔다.

박영규는 14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 "아내가 '당신이 원하면 당신 아이를 낳고 싶다'고 얘기했다"면서 "일주일을 고민 한 뒤 아내의 딸을 내 자식처럼 잘 키우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그가 아이를 더 낳을 생각이 없는 이유는 먼저 떠나보낸 아들 때문이었다. 박영규는 2004년 당시 미국에서 유학하던 외동아들을 교통사고로 잃었다.

박영규는 "하나뿐인 자식을 앞세워 보냈다. 그때 받은 충격과 고통이 아직 가슴속에 남아있다"며 "아들을 잃은 트라우마가 아직 너무 심하다. 언젠가 아들을 만나러 갈 때 '아빠 씩씩하게 잘 살았지?'라고 물으며 만나고 싶다"고 아들을 향한 애틋함을 드러냈다.

현 부인과 러브스토리도 공개했다. 박영규는 시행사 직원이었던 아내와 부동산 매물을 알아보다 만나게 됐다며 "만남 전 메신저 사진을 보고 첫눈에 반했다"고 떠올렸다. 이어 "아내를 만나고 바로 부동산 거래를 체결했다. 일단 부동산을 사야 만남을 이어갈 수 있을 것 같았다"며 직진남 면모를 보였다.

박영규는 2019년 12월 25세 연하인 아내와 네 번째 결혼을 했다. 박영규 1953년생이며 아내는 1978년생이다.

mnmn@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