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9 (수)

'7인의 부활' 황정음, 다음 복수 플랜 가동! 세 번째 타깃 신은경X조재윤 단죄 성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비하인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비하인드=김영우기자] '7인의 부활' 황정음의 다음 복수 플랜이 가동됐다.

지난 13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7인의 부활' 6회에서는 금라희(황정음 분)가 치밀한 설계로 차주란(신은경 분)을 향한 복수를 성공시키는 모습이 그려졌다. 여기에 '메두사(=금라희/황정음 분)'라고 주장하며 민도혁(이준 분)에게 접근해 온 황찬성(이정신 분)의 반전은 소름을 유발하며 예측 불가한 전개를 예고했다.

메두사의 등장으로 매튜 리(=심준석/엄기준 분)의 계획은 실패로 돌아갔다. 매튜 리는 비상벨을 울리고 태블릿을 조작해 민도혁과 강기탁(윤태영 분)을 구해낸 배신자가 누구인지 캐물었다. 폭주하는 매튜 리에 6인은 두려움에 휩싸였고 서로를 의심했다. 금라희는 메두사의 목표가 매튜 리와 금라희의 죽음이라는 것을 들먹이며 한모네(이유비 분)를 지목했다. 이어 양진모(윤종훈 분)가 태블릿 해킹의 가능성을 제시했고, 메두사가 '세이브' 서버로 연락한다는 사실을 떠올린 매튜 리는 황찬성을 용의선상에 올렸다. 매튜 리는 또 한 명의 유력한 용의자인 한모네에게 두 번째 미션을 제시했다. 황찬성이 메두사인지, 단순 조력자인지 알아 오라는 것.

메두사의 존재를 들킨 금라희는 다음 복수 플랜에 박차를 가했다. 한모네에 이은 다음 타깃은 차주란이었다. 금라희는 차주란의 전남편 김도진(장혁진 분)을 이용해 계획을 세웠다. 그에게 거액의 돈을 주기로 약속하고 차주란을 속여 전 재산을 빼앗기로 한 것. 초라한 행색을 보이던 김도진은 하루아침에 건설사업에 성공한 부자가 됐고, 금라희와 그의 수하들이 완벽한 연기를 펼치며 차주란의 욕망을 건드렸다. 남철우(조재윤 분)의 진심이 담긴 프러포즈도 그의 끝없는 욕망을 뛰어넘을 순 없었다.

결국 차주란은 금라희와 김도진의 계략에 제대로 걸려들었다. 대출까지 받아 돈을 끌어모았고 김도진에게 전 재산을 투자했다. 차주란이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금라희의 수하들이 들이닥쳐 차주란의 돈을 회수했다. 모든 것이 금라희의 계획이었다는 것을 깨달은 차주란은 분노했다. 그런가 하면, 남철우 역시 금라희의 타깃이 됐다. 남철우는 차주란에게 버림받아 괴로움에 시달렸고, 금라희는 그가 정신이 혼미해진 틈을 파고들어 마약에 손을 대도록 판을 짰다. 말려든 남철우는 곧 경찰에 붙잡혔다.

한편, 민도혁이 깨어난 곳은 병실이었다. 그곳에는 예기치 못한 인물도 함께 있었다. 사고 직후 민도혁과 강기탁을 병원으로 옮겨준 이가 황찬성이었던 것. 그리고 그에게서 듣게 된 말 역시 민도혁을 혼란스럽게 했다. 황찬성은 자신이 메두사라고 주장하며 민도혁에게 힘을 합쳐 매튜 리와 싸우자고 했다. 그는 매튜 리가 'K' 심준석이라는 것을 알고 있었고, 절대적 권력 '루카'를 그에게서 빼앗자고 말했다. 루카의 비밀키를 알고 있냐는 황찬성의 의미심장한 물음에 민도혁은 의구심을 품었다.

민도혁은 황찬성의 제안을 거절했다. 황찬성을 만나고 온 날, 미행이 붙었던 것을 눈치챘기 때문. 또 민도혁은 한경수(은해성 분)에게서 뜻밖의 소식을 듣게 됐다. 어제저녁, 7인이 한자리에 모여 영화를 봤고 비상벨까지 울렸지만, 대피도 하지 않고 꼼짝하지 않았다는 것. 그 시각은 매튜 리에게 속아 민도혁과 강기탁이 메두사를 만나러 간 시점과 일치했다. 두 사람은 메두사가 7인 중에 있다는 것을 확신했다.

이날 황찬성의 섬뜩한 민낯도 드러났다. 민도혁이 공조 제안을 거절하자 참을 수 없는 분노를 표출하는가 하면, 민도혁의 아지트에 숨어들어 이휘소의 USB를 훔치려고 했다. 또한, 한모네를 미행해 민도혁과의 만남을 몰래 지켜보고는 규칙을 운운하며 한모네를 추궁했다. 앞으로 민도혁을 만나지 말라는 말에 한모네가 미행했냐고 물었고, 황찬성은 격분하며 손을 휘둘렀다. 그 순간, 민도혁이 나타났다. 공포에 질린 한모네와 민도혁과 황찬성의 대치는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방송 말미, 강기탁은 금라희를 찾았다. 강기탁은 메두사를 가리키는 단서가 금라희와 관련이 있다는 사실을 눈치채고 있었던 것. 금라희의 의족을 본 강기탁은 충격에 휩싸였다. 강기탁은 금라희에게 메두사가 맞냐고 물었고, "벌 받고 있어. 내 딸한테 한 짓에 대한 벌"이라며 눈물을 흘리는 금라희를 더이상 붙잡을 수 없었다. 방다미의 영상을 틀고 스스로를 괴롭히고 자책하며 '죽어 마땅한 짐승들'의 이름 옆에 자신의 이름을 적어 넣는 금라희의 모습은 이어질 전개를 더욱 궁금케 했다.

한편, SBS 금토드라마 '7인의 부활'은 매주 금, 토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사진=SBS '7인의 부활' 방송 캡처]

<저작권자 Copyright ⓒ 비하인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