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30 (목)

르세라핌, 미공개곡 공개→코첼라 용 편곡까지…美 뜨겁게 달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무대를 펼치는 르세라핌 (좌측부터) 홍은채, 김채원, 카즈하. 사진 | 코첼라 유튜브 채널 캡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유다연 기자] 그룹 르세라핌(LE SSERAFIM)이 미국 코첼라를 뜨겁게 달궜다.

르세라핌(김채원, 사쿠라, 허윤진, 카즈하, 홍은채)은 13일(현지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인디오 코첼라 밸리에서 열린 코첼라 밸리 뮤직&아트 페스티벌(Coachella Valley Music & Arts Festival, 이하 ‘코첼라’)를 열광시켰다.

‘안티 프레자일’로 포문을 연 르세라핌은 ‘피어리스’, ‘더 그레이트 머메이드’ 등 강렬한 무대로 현지 관객들의 환호를 이끌어냈다.

이날 르세라핌은 코첼라만을 위해 준비된 미공개곡 ‘원 에잇헌드레드 핫 앤 펀’(1-800-hot-n-fun)을 공개하며 해외뿐만 아니라 국내 누리꾼들도 뜨겁게 달궜다. 르세라핌 특유의 강렬한 비트가 돋보이는 곡으로 카즈하의 랩이 인상적이다.

이외에도 ‘언포기븐’, ‘이브, 프시케 그리고 푸른 수염의 아내’, ‘퍼펙트 나이트’, ‘스마터’를 코첼라 무대에 맞는 밴드 사운드로 관객을 열광시켰다.

멤버들은 “잊을 수 없는 밤”이라며 “좋은 에너지를 줘서 고맙고 여러분들을 많이 사랑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는 ‘이지’와 탱고 풍으로 편곡한 ‘파이어 인 더 밸리’로 무대를 마무리했다.

르세라핌은 데뷔한 지 1년 반 만에 코첼라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4세대 걸그룹 중 최초다. 이들은 하우스 앰버서더로 활동하고 있는 루이비통 의상을 입고 무대에 올라 화제를 모았다. willow66@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