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5 (토)

수호, 명세빈 밀회 목격→보쌈 엔딩 ['세자가 사라졌다' 첫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세자가 사라졌다 수호 홍예지 첫방 시청률 / 사진=MB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세자가 사라졌다' 수호가 보쌈 당했다.

13일 첫 방송된 MBN 새 주말 미니시리즈 '세자가 사라졌다'는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 기준 1.5%(이하 유료 가구)를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선 천둥 번개가 치던 어두운 밤, 궁궐을 습격한 역도들의 모습으로 시작됐다. 반정으로 인해 왕위에 오른 해종(전진오)에게 복수를 가하기 위해 돌아온 폐주의 무리가 해종에게 칼을 겨눴지만, 내금위장(최종윤)과 어의 최상록(김주헌)이 몸을 날려 해종을 보호하면서 사건은 일단락됐다. 그러나 역도의 습격 직후, 갑자기 세자가 동궁전에서 사라졌다.

같은 시각, 세자 이건(수호)은 이복동생 도성대군(김민규)과 역모의 잔당을 찾으러 저잣거리에 나갔다가 사기꾼들을 잡게 됐다. 그 과정에서 이건의 얼굴에 멍이 생기면서 도성대군은 근처 기방에서 화장으로 이건의 멍을 감췄다.

그러나 간밤의 습격으로 예민해진 해종은 이건의 무허가 잠행과 이건에게서 나는 분 냄새에 분노했고, 해종과 중전(유세례)은 이건의 돌발행동을 막기 위해 대비(명세빈)의 의견에 따라 세자빈을 들이도록 찬성을 표했다. 대비와 해종, 중전은 만장일치로 청렴결백한 어의 최상록의 딸 최명윤(홍예지)을 세자빈으로 내정했다.

최상록의 얌전하기로 소문난 최명윤은 시원하게 욕을 날리며 등장했다. 특히 최명윤은 마을 사람들을 괴롭히는 왈짜패를 혈혈단신으로 처리하는 반전 매력을 발산했다. 반면 최상록은 딸 최명윤이 남편을 죽게 만드는 '과숙살'을 타고났다는 것에 대해 거사 거우(김병옥)를 찾아가 방도를 물었다.

이후 이건은 궁궐에 있는 연못에서 한가로이 낚시를 즐기던 중 잘 알고 지내던 어린 궁녀의 시신을 발견했고, 자진이라는 말에 의구심을 가졌다. 궁녀의 죽음에 대해 파보던 이건은 근래 대비전에서 궁녀가 한 명 더 자진했음을 알게 됐고, 이를 파악하기 위해 깊은 밤 부용정에 잠입했다가 대비가 누군가와 포옹을 하는 밀회를 두 눈으로 목격했다.

이건은 대비의 밀회 상대가 두고 간 침통을 발견한 후 그 상대를 찾고자 잠행에 나섰다. 마지막으로 술을 마시던 이건이 정신을 잃은 순간, 딸 최명윤의 과숙살을 막으려는 최상록에 의해 납치를 당하는 '보쌈 엔딩'이 펼쳐졌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