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8 (토)

이슈 연예계 사랑과 이별

[종합] "나는 세 번째 부인이었다" 선우은숙, '삼혼' 유영재와 이혼 심경 최초 고백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최지예 기자]
텐아시아

/사진 = MBN '동치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내가 세번째 부인이었다."

배우 선우은숙(64)이 아나운서 유영재(60)와 이혼 후 처음으로 심경을 밝혔다. 선우은숙은 자신이 유영재의 세 번째 부인이었다며, 그가 '재혼'이 아닌 '삼혼'이 맞다고 고백했다.

선우은숙은 13일 고정 패널로 참여하고 있는 종합편성채널 MBN '속풀이쇼 동치미'에 출연, 방송 말미 홀로 카메라 앞에 앉았다. 선우은숙은 "여러가지 충격적인 일들로 인해서 여러 번 쓰러지기도 했다. 병원에 실려 가기도 했고, 아직 회복은 잘 안 된 상태"라고 설명했다.

특히, 선우은숙은 유영재가 과거 사실혼 관계의 여성이 있었다는 이야기와 관련 "저도 기사를 보고 알았다"면서 "저와 결혼 전 있었던 일들이지만, 깊은 관계였다면 제가 8일 만에 결혼을 승낙하지도 않았을 것이고, 혼인신고 역시 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유영재의 삼혼설에 대해서는 "맞다. 제가 세 번째 부인이다. 법적으로 세 번째 부인으로 돼 있다"면서 "보도를 보면서도 제가 함구하고 있었던 것은, 마지막까지 그냥 이렇게 가져가야 하는 게 맞지 않나 생각했다"고 토로했다.

하지만 이혼 결심과 더불어 심경을 밝힌 이유에 대해서는 "이 짧은 시간 동안에 이런 결정을 할 수 있었던 것은 저한테 남아 있는 시간도 소중하다고 생각해도 빠른 선택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텐아시아

/사진 = MBN '동치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사진 = MBN '동치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사진 = MBN '동치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978년 KBS 특채탤런트로 데뷔한 선우은숙은 1981년 탤런트 이영하(74)와 결혼했다. 007년 26년 만에 이혼했다. 2020년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에 출연해 재결합을 두고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다. 두 사람 사이 아들 둘이 있다.

유영재는 1990년 CBS 아나운서로 입사했다. 여러 라디오 프로그램의 DJ로 활약했으며 와이제이 프로덕션 대표를 맡고 있다.

한편 선우은숙과 유영재는 결혼 1년 6개월 만인 이달 초 파경 소식을 전해 충격을 줬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