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6 (일)

'미녀와 순정남' 윤유선, 지현우·임수향 같이 일하는 거 알았다 "널 쥐 잡듯 잡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윤유선이 지현우와 임수향이 같이 일한다는 사실을 알고 노발대발했다.

13일 방송된 KBS2 '미녀와 순정남'에서는 고필승(지현우)의 촬영장을 찾아 온 고명동(이영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도라(임수향)는 식당에서 차봉수(강성민)와 고필승이 자신의 뒷담화를 하는 현장을 목격하고 분노한다. 다음날 고필승은 박도라에게 싹싹 빌지만, 박도라는 "양아치"라며 "내 눈 앞에서 이 사람 좀 치워달라"고 말한다.

조이뉴스24

미녀와 순정남 [사진=KBS2]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명동은 촬영장을 찾았다가 고필승이 수모를 당하는 모습을 목격하고, 고필승에게 "내가 가만 안 두겠다"고 분노한다. 고필승은 "박도라는 내가 누군지 모른다. 이름도 바뀌고 외모도 바뀌어서 못 알아본다. 제발 고모까지 날 힘들게 하지 마라"고 식구들에게 말하지 말라고 한다.

그날 저녁 고명동은 퇴근한 고필승의 방을 찾아가 다시 한번 "지가 어떻게 우리한테 그럴 수 있냐. 너를 쥐 잡듯이 잡을 수 있냐"고 분노를 쏟아내고, 방 밖에서 엿들은 김선영(윤유선)은 "이게 무슨 소리냐"고 충격을 받았다.

고필승은 노발대발하는 김선영에게 사정을 설명하며 "박도라는 내가 누군지 모른다. 박도라는 톱스타고 나는 현장에서 말단 조연출인데 내가 잘못한 일이 있다. 내가 책임져야할 일이다"고 설득했다.

/이지영 기자(bonbon@joynews24.com)


[ⓒ 조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