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1 (일)

이슈 의대 정원 확대

경북대 의대정원 110명→250명 신청…尹 "지원 아끼지 않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북대서 민생토론회…"좋은 의료진 충분한 곳이 대형 병원"

"증원, 대구 비롯한 지방에서 혜택 누릴 수 있게 만들 것"

뉴스1

윤석열 대통령. (대통령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정률 정지형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4일 지역 의대 정원 확대와 관련한 대학의 강의실 등 시설 확대 요구에 대해서 "정부가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경북대에서 '첨단 신산업으로 우뚝 솟는 대구'를 주제로 한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에서 이렇게 말했다.

홍원화 경북대 총장은 토론회에서 기존 110명인 의대 정원을 250명으로 늘려 교육부에 신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홍 총장은 "이렇게 됐을 때 문제가 있다. 교육의 질이 떨어지지 않을까 굉장히 반발이 일어나고 있고, 그걸 설득하고 우리가 만들어가는 작업을 하고 있다"며 "예를 들어 130명 이상 들어갈 강의실이 없다. 300~400명(정원 확대)을 신청하고 싶은데 130명으로 2개 반으로 나눴고, 그래서 250명이란 숫자가 나왔다"고 했다.

홍 총장은 "현장 연구 공간과 학습공간 등 하드웨어가 절대적으로 필요하고 하드웨어뿐 아니라 교직원 숫자도 현재보다 (의대생이) 230% 늘었을 때 담보할 교원 수가 확보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병원이라는 게 건물과 시설이 중요한 게 아니라 좋은 의료진이 충분히 있는 곳이 대형 병원"이라며 "총장님이 230% 의대 정원을 증원해서 좋은 의사를 많이 길러낼 테니 정부가 적극 지원해 달라고 했는데 적극 지원해 드리겠다"고 답했다.

윤 대통령은 "특히 경북대 의과대학과 경북대 병원은 우리나라 최고 수준의 기관이어서 저희가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토론회 모두발언에서 "정부에서 의사 정원 증원을 강력하게 추진하고 있다"며 "대구를 비롯한 지방에서 그 혜택을 더 확실하게 누릴 수 있도록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경북대·영남대·계명대·가톨릭대 의과대학은 전통의 명문 의대"라며 "지역 의료, 필수 의료 강화를 위해 의대 정원을 충분히 늘리고 지역에서 중고등학교를 이수한 지역 인재 TO(정원)를 대폭 확대해 지역 인재 중심의 의과 대학이 되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국립 의과대학과 지역 의과대학에 대한 시설 투자도 대폭 확대하겠다"고 덧붙였다.

jrkim@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