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0 (토)

'세작' 박예영 "남장 신세경에 '묘해' 대사, 정말 묘하더라" [인터뷰 스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세작 박예영 / 사진=씨제스스튜디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세작, 매혹된 자들' 박예영이 배우 신세경과 맞붙었던 장면을 회상했다.

배우 박예영은 최근 서울 강남구 한 카페에서 스포츠투데이와 만나 tvN 토일드라마 '세작, 매혹된 자들'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세작, 매혹된 자들'은 높은 자리에 있지만 마음은 비천한 임금 이인(조정석)과 그를 무너뜨리기 위해 세작(첩자)이 된 여인(신세경)의 잔혹한 운명을 그린 드라마다.

극 중 이인의 지밀상궁이자 동상궁 역을 맡은 박예영은 이인의 비밀을 아는 미스터리함과 궁중실세의 무게감을 열연했다. 이인이 사랑하는 몽우 강희수(신세경)에게 질투심을 느끼는 등 두 사람의 사이를 방해하는 빌런 연기도 보여줬다.

특히 동상궁이 남장을 한 강희수에게 "묘해"라고 말하는 장면이 시청자들에게 강한 인상을 남기기도 했다.

이날 박예영은 해당 장면에 대해 "사극을 하면 애드립이 안 되더라. 대사 톤을 연구하기도 했지만, '묘해'라는 말은 진짜로 묘하다고 느껴서 나왔다"고 얘기했다.

이어 "동상궁은 질투의 화신인데, 어지간해서 묘하다고 안 했을 것 같다. 막상 보니 정말 묘하긴하구나라는 뜻으로 하는 말이었다"고 전했다.

박예영은 몽우 강희수 역을 연기한 배우 신세경에 대해 "붙는 신은 딱 2번이었다. 많이 마주치지 못해 만났을 때 너무 반갑더라"고 웃었다.

그러면서 "극에 대한 얘기를 나누면서 즐거웠다. 아마 다른 장면들이 있었다면 또 다른 결로 재밌었을 것 같더라. 다른 작품에서 또 보자고 하고 헤어졌다"고 얘기했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