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4 (일)

파비앙, 유튜브 수익까지 공개한 초강수 [ST이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사진=유튜브 채널 파비생제르망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프랑스 출신 방송인 파비앙 코르비노가 축구 국가대표팀 갈등 사태의 불똥 이후 심경을 밝혔다. 악플을 대하는 의연한 태도를 보이는 한편, 잘못된 의혹을 확실하게 바로잡고자 수익까지 공개하는 강수를 내놓았다.

지난 2일 파비앙은 유튜브 채널 파비생제르망을 통해 'PSG/이강인/심경고백'이란 제목의 라이브를 진행했다.

파비앙은 오랜만에 구독자들과 근황 토크, 이강인, PSG 등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기 위해 라이브를 켰다고 입을 열었다.

앞서 손흥민과 이강인을 주축으로 축구 국가대표팀이 아시안컵 기간 중 내홍이 있었다는 사실이 알려져 대중에게 큰 충격을 안겼다. 큰 경기를 앞두고 주장 손흥민과 충돌한 이강인의 돌발행동에 큰 비난이 쏟아졌는데, 문제는 평소 이강인을 응원하던 파비앙에게까지 때아닌 불똥이 튀었다는 것이다.

'열혈 축구팬'으로 알려진 파비앙은 프랑스의 파리 생제르망(PSG)을 응원하는 것으로 잘 알려져있다. PSG에 합류한 이강인에 대해서도 공개적으로 지지와 애정을 드러냈는데, 이강인의 하극상 논란 이후 그가 팬이란 이유만으로 악플에 시달려야 했다.

파비앙은 "어떻게 되다보니 PSG=파비앙, 파비앙=이강인 이런 식으로 연결되면서 이강인 선수의 손흥민 선수와 다툼 보도 후 정말 많은 이야기가 오갔다. 그 중 '너네 나라로 돌아가라' '파비앙 꺼X' '이강인 선수 이용해 돈 번다' 이런 부정적인 얘기가 너무 많아 저도 놀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한국 영주권을 취득한 파비앙은 "'너네 나라로 돌아가'란 말을 듣고 깜짝 놀랐다. 한국으로 돌아가란 말인가? 나를 보고 싶어 빨리 귀국하란 말인가? 이렇게 받아들였다"고 너스레 떨었다.

악플이 오히려 웃겼다는 파비앙은 "저는 이강인 선수도 아니고 그저 이강인과 PSG를 응원하는 사람인데 왜 저한테 욕을 하고 인종차별을 하는지 놀랍더라"면서 "오히려 많은 분들이 응원해줘서 저는 상처를 1도 받지 않았다.(전혀 상처받지 않았다) 그냥 웃기기만 했다"고 강조했다. 의연하게 악플에 대한 심경을 밝힌 파비앙은 팬들의 걱정을 덜면서 많은 응원에 감사의 뜻을 전했다.

아울러 이번 악플 중 이강인과 '국뽕'을 이용해 돈을 벌고 있다는 내용을 강하게 부인했다. 그는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저는 마이너스다. 적자다. 이 채널을 개설하고 돈을 벌지 못하고 벌기는커녕 돈을 쓰고 있다"고 해명하며 수익도 공개했다. 예민한 프라이버시 영역인 만큼 일부 팬들은 공개하지 않아도 된다며 그를 만류하기도 했지만, 파비앙은 채널 관리 화면에 나타난 조회수와 예상수익 등을 손가락으로 가리켜가며 수익을 오픈했다. 불필요한 오해가 생기지 않도록 확실하게 뿌리 뽑겠다는 강한 의지였다.

파비앙에 따르면 2월에 제작한 7개의 영상으로 수익이 240만원이 났지만 세금 및 2명의 PD에게 지급한 편집료(최소 200만원 이상) 등이 지출로 나가면서 오히려 50~100만원 정도가 마이너스 됐다고 설명했다. 또한 아시안컵이 열렸던 카타르 출장 경비 등은 모두 사비를 이용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