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0 (토)

대표팀 내분에 "나도 회초리 맞아야"…'전설'의 쓴소리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차범근 전 감독이 아시안컵을 흔들었던 대표팀 내분에 대해 처음으로 목소리를 냈습니다. "저 역시 회초리를 맞아야 한다"는 반성도 있었고, "손흥민 같은 주장이 있어서 다행"이라는 말도 전했습니다.

정수아 기자입니다.

[기자]

우리 축구 꿈나무들에게 상을 주는 자리, 응원과 축하가 쏟아져야 할 시상식에서 차범근 감독은 자책부터 꺼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