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6 (일)

박민수 차관 “전공의와의 대화 노력은 기대를 많이 안 하는 게…”[청계천 옆 사진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송은석 기자 silverstone@donga.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이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의료사고처리 특례법(안) 공청회에서 전공의와의 간담회 관련 박민수 보건복지부 제2차관과 문자를 주고받는 내용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박 차관은 복지부 장관과의 텔레그램을 통해 앞서 류옥하다 전공의가 29일 오후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 앞에서 가진 기자회견 내용을 공유하며 ‘대화 노력은 기대를 많이 안 하는 게 맞는 듯합니다’라고 말했다. 전공의들과의 긴급 만남 가능성에 회의적인 반응을 보인 것이다.

동아일보

송은석 기자 silverstone@donga.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조 장관은 류옥하다 ‘전공의가 오해하고 있는 부분을 적극적으로 해명해 주라’고 답장을 보냈다.

동아일보

송은석 기자 silverstone@donga.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전성모병원을 사직한 류옥하다 전공의는 이날 가진 기자회견에서 ‘정부는 전공의가 대화하지 않는다, 대화 창구가 없다는 거짓말을 멈춰 달라’고 했다. 또 ‘전공의들의 행동은 단체행동이 아니라 정부의 대책에 실망한 사직의 물결’이라면서 ‘정부가 계속 전공의들을 범죄자 취급하면 전공의들은 돌아오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동아일보

송은석 기자 silverstone@donga.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 차관은 이날 오후 4시에 취재진을 피해 화물 엘리베이터를 통해 대회의실로 들어갔다. 김준영 홍보기획담당관은 회의가 시작된 직후 ‘복지부 직원 약 10명과 전공의 1명 이상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라고 밝혔다. 사실상 전공의들은 대화에 응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회의는 현재 1시간 이상 진행되고 있다.

송은석 기자 silverstone@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