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5 (목)

"언론 관심 받으려고"…계획 · 공모 정황 없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지난달 배현진 의원을 습격한 사건의 피의자인 중학생은 언론의 관심을 끌기 위해 우발적으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경찰이 결론지었습니다. 다른 사람과 공모한 정황도 확인하지 못했다고 경찰은 밝혔습니다.

박재연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지난달 25일 서울 강남의 한 건물에서 국민의힘 배현진 의원을 돌덩어리로 습격했던 중학생 A군.

전담 수사팀을 꾸려 한 달 넘게 수사를 벌인 경찰은 A군의 우발적 범행으로 결론 내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