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3 (화)

이지아, 강기영과 키스 다음날 오민석과 재결합 “다시 들어가려고, 그 집으로” (끝내주는 해결사)[SS리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JTBC 수목극 ‘끝내주는 해결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박효실 기자] 이지아가 어머니 강애심을 죽인 배후가 전 남편 오민석이라는 걸 알게된 가운데, 사건의 진실을 밝히기 위해 재결합을 결심했다.

28일 방송된 JTBC 수목극 ‘끝내주는 해결사’에서 김사라(이지아 분)가 첫 기일을 맞이한 친정 엄마 박정숙(강애심 분)의 제사를 지냈다. 제사를 돕던 동기준(강기영 분)은 김사라의 어머니 사진을 보게 됐고, 자신을 찾아온 목격자라는 걸 기억해냈다.

박정숙은 사망 당일 식당 아르바이트 생 배소희를 통해 사위 노율성(오민석 분)이 자신의 내연녀 나유미 살해를 지시했다는 걸 알게 됐고, 이를 증언하기 위해 사건 담당검사인 동기준을 찾아왔었다.

그동안 엄마가 자살한 줄 알았던 김사라는 “그럼 엄마가 살해당한 거냐”라며 놀랐고, 박정숙 가게에서 일하던 배소희를 찾았다. 하지만 박정숙의 사망 이후 배소희는 꽁꽁 숨어있는 상태였다.

스포츠서울

JTBC 수목극 ‘끝내주는 해결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사라의 끈질긴 설득에 솔루션을 찾아온 배소희는 “그날 검찰에 아주머니랑 같이 갔었다. 잠깐 화장실에 갔다와보니 아주머니가 영상에 나온 사위라는 사람 비서 차에 타고 있었다”라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어머니의 죽음에 전남편 노율성이 관련됐다는 걸 알게된 김사라는 분노로 오열했다. 하지만 경찰에서 증언하기로 한 배소희는 집앞에 찾아온 스토커 전남친과 몸싸움을 벌이다 목이 졸려 허무하게 사망했다.

김사라와 동기준은 배소희의 시신을 함께 확인하고, 나유미의 사망과 강애심의 사망을 밝힐 방법이 사라졌다는데 망연자실했다. 동기준은 “아무 생각 말고 푹 자라”라며 김사라를 집앞에 내려줬다.

하지만 통화가 되지 않자 놀라 다시 올라왔고, 김사라는 울다가 과호흡이 온 상태였다. 쓰러졌다 깨어난 김사라는 “우리 엄마 억울해서 어떡하냐”라며 눈물을 글썽였고, 뒤늦게 현관을 열고 들어온 동기준에게 놀랐다.

스포츠서울

JTBC 수목극 ‘끝내주는 해결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동기준은 김사라의 집 앞에서 여러 비밀번호를 눌렀고, 혹시나 하는 마음에 자신의 생일을 눌러서 들어왔다. 김사라는 “아무도 모를 번호라서 한 거야”라며 변명했지만, 동기준은 김사라의 화장대에서 둘의 연애시절 추억이 담긴 체스말을 발견했다.

동기준은 “체스말은 귀찮아서 안 버린거고, 현관 비밀번호는 의미가 없는거고, 그래서 기다릴 건데 그동안 너 혼자 아파하는 건 너무 힘들다”라고 마음을 고백했다. 흐느끼던 김사라의 어깨를 꼭 껴안은 동기준은 조심스레 입을 맞췄다.

나유미가 마지막으로 탔던 택시기사를 찾아나선 동기준은 빈집에서 900만원이 넘는 명품 운동화를 발견하고, 수상함을 느꼈다. 공득구는 차율로펌 차희원(나영희 분)회장의 운전기사로 일하고 있었다.

김사라는 한주당 당대표로 선출된 김영아(손지나 분)의 법률자문 역을 받아들이는 대신 조건을 걸었다. 노율성은 김영아에게 연줄을 대려고 줄기차게 김사라에게 꽃을 보냈다. 아이를 위해 다시 합치자는 노율성을 거부해온 김사라는 전략을 바꿨다.

동기준이 노율성의 꽃을 돌려보내지 않는 이유를 묻자 김사라는 “다시 합치재, 노율성이. 들어가려고. 그 집으로”라고 말했다.

이어진 예고편에서 김사라는 “이 재결합의 끝은 솔루션이야. 솔루션명 김사라”라면서 차회장을 수행하는 공득구 팀장을 찾아냈다. gag11@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