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9 (일)

노매드 “연습기간 최장 9년, 고난·역경 ‘노프레셔’에 담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28일 서울 강남구 성암아트홀에서 진행된 노매드(NOMAD)의 데뷔 EP ‘노매드’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멤버들이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도의, 상하, 원, 리버, 준호. 2024. 2. 28. 박진업 기자 upandup@sportsseoul.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정하은 기자] 신인 보이그룹 노매드(NOMAD)가 데뷔 과정을 신곡에 담았다고 이야기했다.

2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성암아트홀에서는 노매드의 데뷔 EP인 ‘노매드’ 데뷔 쇼케이스가 열렸다.

노매드는 도의, 상하, 원, 리버, 준호로 구성된 5인조 보이그룹이다. ‘진심으로 춤추고 무대를 즐기기 위해 마이크를 가져오라’는 자신감과 자신들만의 음악적 스펙트럼을 널리 알리겠다는 다짐을 담았다.

알앤비 힙합 크로스오버 그룹으로 표명한 노매드는 “틀에 갇히지 않은 자유로운 음악을 추구하는 그룹”이라고 자신들을 소개했다. 도의는 “유목민은 발 닿는 곳이 집이듯, 저희는 발 닿는 곳을 무대로 만들고 싶다는 당돌함과 자신감을 담았다”고 말했다.

첫 번째 타이틀곡 ‘노 프레셔’는 정통 알앤비와 트렌디한 멜로디 라인을 결합한 얼반 알앤비 장르로 노매드 멤버들이 데뷔를 위해 노력했던 스토리를 가사에 담았다. 도의는 “멤버별로 연습 기간은 다르지만 3~9년 정도 연습생 생활을 했다”며 “’노 페인 노 게인’이란 말이 있지 않나. 다이아몬드에 비유해서 모든 일이 잘 되려면 고난과 역경은 당연한 것이라고 받아들이겠다는 이야기를 담았다”고 말했다.

두 번째 타이틀곡인 ‘캘리포니아 러브’는 멜로디컬한 랩과 얼반 비트, 어쿠스틱 기타가 어우러진 곡으로 캘리포니아의 강렬한 태양처럼 첫 눈에 반한 이성에게 주저함 없이 다가가는 요즘 사랑을 표현했다. jayee212@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