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5 (목)

‘개콘’ 코쿤 강주원, 탄탄 연기력+비주얼로 ‘여심 스틸러’ 변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KBS2 ‘개그콘서트’. 사진|KBS



[스포츠서울 | 김현덕 기자] ‘개그 아이돌’ 코쿤의 강주원이 매력을 뽐냈다.

지난 25일 방송한 KBS2 ‘개그콘서트’에서 강주원은 ‘팩트라마’에 출연해 탄탄한 연기력을 과시했다.

‘팩트라마’는 드라마와 현실의 차이를 상황극으로 풀어내는 코너로, 이날 방송에선 새 학기를 맞이한 대학생 남사친-여사친의 관계를 조명했다. 강주원은 ‘현실’ 편에서 여자 선배 서아름에게 사랑을 고백하는 남자 후배를 연기했다.

강주원은 서아름과 송영길 앞에 나타나 “아름 선배 좋아한다”라고 말했다. 앞서 나현영이 송영길이 여자 친구가 있는지 없는지를 두고 친구와 5만 원 내기를 한 것이 밝혀졌기에, 송영길은 강주원의 고백에 박장대소했다.

하지만 강주원은 “내기하는 것 아니다. 갑자기가 아니라 오래전부터 좋아했다”라며 “아름 선배가 계단 두 칸 올라갈 때마다 한 번씩 쉬는 것도 귀엽고, 국밥 안 나왔는데 깍두기에 소주 두 병 까는 것도 귀엽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서아름이 “네가 생각하는 것만큼 좋은 여자 아니다”라고 하자 “상관없으니까 기회 한 번만 달라. 누나, 저와 오늘 남산 데이트하러 가요”라고 데이트 신청을 해 보는 이들을 심쿵하게 했다.

강주원은 선배를 좋아하는 후배의 마음을 진솔하게 표현하며 ‘팩트라마’를 보는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높였고, 그의 빈틈 없는 연기력 덕분에 이후 서아름이 “걔가 내 몸을 함부로 대했다. 케이블카 안 타고 걸어가자고 하더라”는 반전 개그가 더욱 빛을 발할 수 있었다.

강주원은 ‘개그 아이돌’ 코쿤의 멤버로서 지난해 11월 ‘개그콘서트’에 합류했다. ‘우리 둘의 블루스’에서는 ‘킹 받지만’ 볼수록 끌리는 청춘 개그를 선보였고, ‘호위무사’에서는 허약한 호위무사로 변신, 다채로운 연기 스펙트럼을 자랑하고 있다.

또 코쿤 멤버들과 함께 지난 9일부터 11일까지 일본 오사카 난바 광장에서 열린 코미디 페스티벌 ‘와라우 오오사카’에 출연해 글로벌 개그 아이돌의 저력을 과시했다. 그는 지난해 호주 애들레이드 프린지 페스티벌, 영국 에든버러 페스티벌에 참석해 ‘코쿤쇼’로 해외 코미디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바 있다.

코쿤을 이끄는 콘텐츠제작사 윤소그룹의 수장 윤형빈은 “강주원은 2018년 데뷔 이후 약 6년 동안 여러 공연장에서 내공을 키워왔다. 덕분에 강주원은 어느 코너에서나 빛날 수 있는 코미디계 보석”이라며 “강주원 외에 다른 코쿤 멤버들 또한 ‘개그콘서트’에서 새로운 웃음을 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한편, 강주원은 매주 일요일 밤 10시 25분 방송하는 KBS2 ‘개그콘서트’에서 ‘호위무사’ 코너로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고 있다. khd9987@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