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4 (일)

'파파' 박항서 대신 황선홍…대표팀 임시 감독 낙점 이유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축구대표팀의 임시 감독 얘기 조금 더 해볼까요?

황선홍 감독이 낙점됐지만 사실 박항서 감독이 후보 중 가장 앞에 있을 거라 예상한 사람들, 많았을텐데요.

베트남 축구를 이끌며 성공의 경험도 있고, 또 거기서 '파파 리더십'으로 선수들을 하나로 아우르기도 했죠.

그럼에도 황선홍 감독을 선택한 건, 올림픽 대표팀에서 A대표팀까지 연결되는 연속성 때문이겠죠.

박항서 감독은 어떤 반응이었을까요? 그래서 전화를 걸어봤습니다.

박 감독은 발표가 나자 황선홍 감독에게 전화로 응원을 보냈다고 하네요.

대표팀도 계속 응원하겠다는 메시지를 남겼습니다.

정수아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