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3 (화)

미 의과대학에 1조 원대 파격 기부…"장학금에 내 이름 달지 말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미국의 한 의과대학에 1조 원 넘는 돈이 장학금으로 기부돼 모든 학생이 등록금을 안 내고 다닐 수 있게 됐습니다. 이 돈을 기부한 자산가는 장학금에 자신의 이름을 앞세우지 말라는 조건까지 달았습니다.

뉴욕 김범주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루스 가데스먼/1조3천억 원 기부 : 올해 8월부터 알버트 아인슈타인 의과대학 학생들은 등록금이 없어진다는 소식을 알려 드리게 돼서 기쁩니다.]

1년에 8천만 원 하던 등록금을 이제는 안 내도 된다는 말에 일제히 환호가 터져 나옵니다.




미국 뉴욕에 있는 알버트 아인슈타인 의과대학에서 벌어진 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