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3 (화)

이지아, 이혼녀+전과자 만든 전 남편에 남은 건 복수심('끝내주는 해결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텐아시아

사진=텐아시아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지아가 최종 목적지인 복수를 향해 풀 악셀을 밟는다.

JTBC 수목드라마 '끝내주는 해결사'에서 이혼 해결사 김사라(이지아 분)가 전 남편 노율성(오민석 분)의 재산을 '빵'으로 만들거나 '감빵'에 보내기 위한 목표에도 근접했다. 마지막까지 단 4회, 김사라가 시원하게 돌려줄 복수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

현재 김사라는 이혼 전문 솔루션의 팀장으로서 그 능력치를 만천하에 인정받고 있다. 노율성의 아내에게 이혼을 의뢰받아 해결했다. 장애가 있는 남편을 학대하는 인플루언서 아내 민낯을 파헤치고 사이비 종교에 빠진 배우자를 둔 정치인의 이혼도 일사천리로 해결해냈다. 일에서 얻은 성공과 자신감을 토대로 점점 힘을 키워나가고 있는 김사라는 한주당 대표 김영아(손지나 분)의 이혼을 성사시킨 덕분에 노율성이 눈앞에서 무릎끓는 굴욕의 순간도 직관할 수 있었다.

솔루션의 비즈니스 파트너 동기준(강기영 분)이 개인적으로 수사 중이던 나유미(정한빛 분) 자살 사건과 서웅진(성기윤 분) 교수 투신 사건의 배후에 노율성이 연관돼 있다는 것을 밝혀내면서 김사라에겐 든든한 지원군이 생겼다. 저지른 일에 일말의 가책도 없이 지금도 악행을 일삼고 있는 노율성에겐 김사라와 동기준의 의기투합으로 단죄가 머지않은 상황.

노율성의 죄를 밝혀내기 위해선 나유미가 죽던 날 정황을 검찰에 전하러 왔다가 감쪽같이 사라진 제보자에게 달려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터. 김사라는 그 제보자가 자신의 어머니 박정숙(강애심 분)이라는 것을 짐작조차 못하고 있다. 게다가 어머니의 죽음마저 노율성이 손을 썼다는 걸 알게 된다면 김사라의 분노 역시 더욱 걷잡을 수 없이 번질 게 예상되는 바, 복수의 농도도 한층 더 짙어질 조짐이다.

텐아시아

사진=JTBC '끝내주는 해결사' 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렇게 전 남편을 무너뜨리기 위한 준비가 갖춰져 가고 있는 김사라에게 노율성이 재결합을 제안하면서 새로운 국면이 도래했다. 김사라의 가장 큰 약점이 아이라는 사실을 잘 알고 있는 노율성이 이를 이용해 김사라는 물론 동기준의 수사마저 막기 위해 회심의 공격을 날린 것. 아들 서윤(정민준 분)이 받을 상처를 염려해 동기준의 고백에도 거절 의사를 전한 만큼 김사라에게 아이는 확실히 치명적인 부분이기에 노율성의 프러포즈에 건넬 대답이 궁금해지고 있다.

4회 만을 남겨두고 김사라는 인생을 바닥까지 끌어내린 장본인들에게 통쾌한 반격을 펼칠 수 있을지 그녀의 짜릿한 복수기에 기대감이 쏠린다.

맞춤형 이혼 히어로 이지아의 이야기는 28일 저녁 8시 50분에 방송되는 JTBC 수목드라마 '끝내주는 해결사' 9회에서 계속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