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5 (목)

'인권침해' 페퍼 오지영 자격정지 1년...팀도 계약해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국가대표로도 뛰었던 여자프로배구 페퍼저축은행의 베테랑 오지영 선수가 팀 후배들을 지속해 괴롭혔다는 이유로 자격정지 1년의 중징계를 받았습니다.

팀도 곧바로 계약 해지를 결정했는데, 오 선수 측은 자격 정지에 대해 즉각 재심을 청구하겠다고 맞섰습니다.

이경재 기자입니다.

[기자]
한국배구연맹이 페퍼저축은행 오지영 선수에 자격정지 1년의 중징계를 내렸습니다.

이유는 팀 동료에 대한 괴롭힘과 폭언 등 인권침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