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2 (수)

김다현 "'현역가왕' 출연 이후 달라진 점? 알아봐주시는 분들 많아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BN '현역가왕' 기자 간담회

[텐아시아=이하늘 기자]
텐아시아

가수 김다현. /사진=김다현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MBN '현역가왕'의 김다현은 프로그램의 출연 이후 달라진 점에 대해 언급했다.

26일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호텔 코리아에서 MBN '현역가왕' 기자간담회가 개최됐다. 행사에는 '현역가왕' TOP7 전유진, 마이진, 김다현, 린, 박혜신, 마리아, 별사랑이 참석했다. '현역가왕'은 2024년 치러질 '한일 트롯 가왕전'에 나갈, 대한민국 대표 '최정상급 여성 현역 트롯 가수' TOP7을 뽑는 서바이벌 음악 예능 프로그램이다.

10대 트로트의 강점이 무엇인 것 같냐는 물음에 김다현은 "사실 트로트가 성인 가요이다 보니 어른스러운 가사들이 많이 나온다. 하지만 어린 친구들도 트로트를 많이 한다. 그래서 많이 사랑해주시고 좋아해 주시는 것 같다"라고 이야기했다.

'현역가왕' 이후 달라진 점이 있느냐는 물음에 김다현은 "키가 많이 컸다. 실력도 경연하면서 많이 발전했다. 심사위원, 언니들, 시청자들의 조언을 많이 듣다 보니 많이 성장했다. 저를 알아보시는 분들이 온통 '현역가왕' 이야기를 해주시고 알아봐 주신다"라고 말해 모두 웃음을 터트렸다.

어린 나이임에도 많은 팬들을 보유한 김다현은 "어리지만, 감성적인 노래를 좋아해서 팬들이 좋아하는 것 같다. 그런 것들이 강점인 것 같다. 트로트를 하니까 할머니라고 불렀는데, 나보다 어린 친구들도 트로트를 정말 좋아하더라. 너무 너무 뿌듯하다"라고 답했다.

이하늘 텐아시아 기자 greenworld@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