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5 (목)

극장가 휩쓴 '파묘'…"강동원 일어나!" 화제된 최민식 '뜬금 소환' [소셜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개봉 나흘 만에 220만…'서울의 봄' 기록 깼다

주말 극장가를 휩쓴 영화, '파묘'입니다.

개봉 나흘 만에 220만 관객을 넘겼는데 '서울의 봄'보다 이틀이나 빠른 수치입니다.

악령 등을 다루는 오컬트란 소재에 배우들의 연기력이 더해지면서 제대로 입소문을 탔습니다.

[최민식/배우 : 섬찟했어요, 투잡 뛰는 거 아닌가 싶을 정도로.]

일요일 하루에만 80만 명이 넘게 봤는데 또 한 편의 천만 영화가 나오는 것 아닌가 기대감도 커지는데요.

무대인사를 위해 배우들은 극장을 찾아 관객들과 인사를 나눴는데, '파묘' 팀의 유쾌한 분위기를 엿볼 수 있었습니다.

[최민식/배우 : 축하해주러 온 사랑스러운 후배가 있습니다. 강동원 씨 저 뒤에 와 계시네요. 동원아 일어나 봐! 죄송합니다. 다신 안 그러겠습니다.]

[유해진/배우 : 네 안녕하세요, 강동원입니다.]

정재우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