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8 (목)

이슈 프로축구 K리그

축구 대표팀 임시감독에 박항서 유력설...K리그 후배들 부담 덜까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주경제

박항서 전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 [사진=디제이매니지먼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한축구협회 전력강화위원회 2차 회의에서 축구 대표팀 임시감독에 대해 박항서 전 베트남 축구 대표팀 감독의 이름이 또 한 번 거론됐다.

축구협회 전력강화위원회 2차 회의는 지난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개최됐다. 앞서 21일 미디어 브리핑을 했던 1차 회의와는 달리 2차 회의는 비공개로 진행됐다.

이날 회의 결과 정식 감독을 바로 선임하겠다는 1차 회의 결과를 뒤집고 3개월 동안 축구 대표팀을 임시로 이끌 감독을 선임한다는 결론이 나왔다. 태국과의 월드컵 2차 예선이 한 달도 채 남지 않은 상황에서 철저한 검증을 거쳐 정식 감독을 선임하기에는 시간이 모자란다는 이유에서다.

현재 현직 국내 감독이 선임될 경우 다음 주 개막하는 K리그가 근본부터 흔들릴 수 있다는 위기론이 팽배하다. K리그 구단과 그 팬들은 K리그 감독의 대표팀 감독 선임을 대부분 원치 않는 분위기다.

최근 전력강화위원회가 열린 축구회관의 현관에는 K리그 팬들이 보낸 근조화환이 세워졌다. 전력강화위원회에서 홍명보, 김기동, 김학범 등 현직 K리그 감독들이 대표팀 감독 후보로 고려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기 때문이다.

이는 클린스만 감독 경질에 의한 후폭풍 영향으로 정해성 위원장이 “국내 지도자를 우선으로 고려하고 있다”고 발언하면서 파장을 키웠다.

따라서 전력강화위원회에서도 현직 K리그 감독을 당장 대표팀 감독으로 선임하기에 여론이 좋지 않으며, 무리가 있다고 판단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임시 감독으로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는 후보는 박항서 감독이다. 박 감독은 베트남 박닌FC(3부) 고문을 맡고 있는데, 대표팀 감독직을 수행하는 데는 걸림돌이 없다.

과거 박 감독은 후배 지도자들의 앞길을 막지 않겠다며 수차례 “한국대표팀 감독직에 관심이 없다”고 밝혔지만, 이제는 상황이 다르다. 임시 감독직은 기간이 제한적이고 홍명보 등 후배들의 곤란함을 덜어줄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월드컵 예선 상대 태국의 전력을 가장 잘 아는 인물도 박항서 감독으로 꼽힌다. 박 감독은 지난 2017년부터 2023년까지 베트남 축구 대표팀을 이끌었다. 태국에 열세였던 베트남은 박 감독의 지도 후 승패를 엎고 동남아 최강자로 우뚝 섰다.

박항서 감독이 나선다면 김남일, 차두리, 안정환 등 2002년 한일월드컵 제자들이자 대표팀 선배들이 코칭스태프로 지원 사격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아주경제=원은미 기자 silverbeauty@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