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6 (화)

'공공의료'에 몰린 환자들…교수들도 떠나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전공의들이 떠나면서 생긴 종합병원의 의료 공백 사태로 환자들이 공공 의료기관으로 몰렸습니다. 이런 가운데 서울대 교수들이 진료를 그만둘 수 있다며 정부를 압박했습니다.

심우섭 기자입니다.

<기자>

수술 연기나 응급실 포화 등 의료 공백이 심화된다는 소식에 적지 않은 환자들은 휴일 진료를 위해 문을 연 공공의료기관으로 발길을 돌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