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3 (화)

부상 입은 김도영, 놀라운 회복세…개막전 출전 '청신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한국 야구의 차세대 스타로 주목받는 KIA의 김도영 선수가 부상을 털고 개막전 출전에 청신호를 켰습니다. 놀라운 회복세로 예상보다 훨씬 빨리 타격 훈련의 강도를 높이고 있습니다.

일본 오키나와 캠프에서 이성훈 기자입니다.

<기자>

평범한 타격 훈련처럼 보이지만 김도영의 이 연습은 리그의 판도를 바꿀 수 있는 중요한 장면입니다.

김도영은 데뷔 후 2년 동안 경기에 나서기만 하면 동년배 타자들 중 최고의 기량을 보였지만, 번번이 부상에 발목을 잡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