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6 (일)

'불후의 명곡' 포레스텔라, 3인조 첫 무대 "고우림, 빈자리 많이 느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불후의 명곡' 포레스텔라가 군 입대한 막내 고우림을 빼고 3인조로 첫 무대에 오른다.

24일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 646회는 ‘아티스트 김범수 편’으로, 포레스텔라, 산들, 서은광, 임한별, 김동현, 육중완 밴드가 경연자로 나섰다.

조이뉴스24

불후의 명곡 [사진=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이뉴스24

불후의 명곡 [사진=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섯번째 무대는 크로스오버계 아이돌 포레스텔라가 꾸몄다. 이날 포레스텔라는 "보컬의 신을 눈앞에서 보게 돼 영광"이라며 '슬픔보다 더 슬픈 이야기'를 열창했다.

앞서 군 입대를 한 막내 고우림의 빈자리를 많이 느꼈다고 밝힌 포레스텔라는 "우림아 보고 있니? 잘 하고 내려올게"라고 인사해 눈길을 끌었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 조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