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8 (목)

"남은 경기에서 얼마나 능력 발휘할지…" GS칼텍스 6R 봄배구 경쟁, 태국 국가대표 활약 기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장충, 최규한 기자] 21일 오후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도드람 2023-2024 V리그’ 여자부 GS칼텍스와 정관장의 경기가 열렸다.1세트, GS칼텍스 다린이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 2024.02.21 / dreamer@osen.co.kr


[OSEN=홍지수 기자] “남은 경기에서 자신의 능력을 얼마나 발휘할지 봐야할 듯하다. 긍정적으로 생각한다.”

GS칼텍스는 지난 19일 “태국 국가대표 출신의 다린 핀수완(등록명 다린)을 아시아쿼터 선수로 교체 영입했다”고 발표했다. 봄배구를 향한 팀 분위기 쇄신을 위해 아시아쿼터 선수를 교체를 단행했다.

새롭게 영입된 다린은 아웃사이드 히터와 아포짓 스파이커가 가능한 자원으로 빠른 템포와 파워를 동반한 공격 능력이 장점으로 꼽히는 선수다.

다린은 태국 배구 리그에서만 15시즌을 소화하며 2022 VNL, 2023년 동남아시안게임에 태국 국가대표로 참여한 경험도 보유한 베테랑이다. 그 능력을 인정받아 2022-2023시즌에는 베트남 배구 리그에서도 활약하며 해외 진출 경험도 있다.

최근에는 2023 KOVO 컵대회 해외 초청팀이었던 태국 슈프림 촌부리 소속으로 KOVO 컵대회에서 맹활약하며 한국 배구팬들에게 기량을 선보이기도 했다. 그런 그가 아웃사이드 히터 자원의 전력 강화를 통해 팀 분위기 쇄신을 꽤한 GS칼텍스에 합류했다.

OSEN

[OSEN=장충, 최규한 기자] 21일 오후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도드람 2023-2024 V리그’ 여자부 GS칼텍스와 정관장의 경기가 열렸다.1세트, GS칼텍스 차상현 감독이 오른손에 붕대를 감은 채 선수들과 작전 타임을 갖고 있다. 2024.02.21 / dreamer@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GS칼텍스는 4위로 밀려난 상황이다. 봄배구 경쟁 팀 정관장이 5라운드에서 5승 1패로 상승세였다. 지난 21일 장충체육관에서 정관장을 상대한 GS칼텍스. 당시 세트 점수 0-3으로 완패했다.

3위 정관장과 격차는 승점 5. GS칼텍스는 6라운드에서 순위를 뒤집어야 한다. 외국인 아포짓 스파이커 실바가 고군분투하고 있는 가운데 강소휘, 유서연 등 토종 공격수들의 분발이 절실한 상황이다.

구단은 다린이 활력을 불어 넣어 주길 바라고 있다. 다린은 정관장과 경기가 V리그 데뷔전이었다. 당시 5득점, 공격 성공률 36.36%를 기록했다. 서브 득점도 1개.

경기 전 차상현 감독은 “한국 배구에 얼마나 빨리 적응할지가 관건이다. 가장 빠른 방법은 직접 몸으로 부딪혀 보는 것이다”고 했는데, 경기 후 다린의 플레이에 “수비 등 템포는 괜찮았다. 리시브도 범실 없이 잘 버텨준 듯하다”고 말했다.

이어 차 감독은 “적응하는 시간도 있어야 하고, 긴장할 줄 알았는데, 그러지 않은 듯하다. 남은 경기에서 얼마나 자신의 능력을 발휘할지 봐아겠지만, 첫 경기는 잘 해줬다. 긍정적으로 생각한다”고 칭찬했다.

/knightjisu@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