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2 (월)

2차 전력강화회의 여는 대한축구협회, 감독 후보군 좁힌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신임 사령탑 선임 작업 속도…내달 태국전 전까지 완료

이투데이

정해성 대한축구협회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장이 2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전력강화위원회 회의 결과 브리핑을 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한축구협회 전력강화위원회가 2차 회의를 열고 국가대표팀 감독 인물 후보군을 좁힌다

24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대한축구협회는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2차 전력강화위원회의를 개최한다.

이번 회의에서는 임시 감독과 정식 감독 사이에서 명확한 방향성을 잡고 국가대표팀 감독에 적정한 인물 후보군을 추릴 것으로 관측된다.

위르겐 클린스만(독일) 감독을 경질한 대한축구협회는 21일 마이클 뮐러(독일) 전 전력강화위원장을 대신해 수장이 된 정해성 위원장을 중심으로 1차 회의를 열고 후임자 물색에 나섰다.

전력강화위원으로 선임된 고정운 김포FC 감독, 박성배 숭실대 감독, 박주호 해설위원, 송명원 전 광주FC 수석코치, 윤덕여 세종스포츠토토 감독, 윤정환 강원FC 감독, 이미연 문경상무 감독, 이상기 QMIT 대표, 이영진 전 베트남 대표팀 코치, 전경준 프로축구연맹 기술위원장 등은 첫 회의에서 새 감독에게 필요한 8가지 자질을 발표했다.

이들은 △감독의 전술적 역량 △취약한 포지션을 해결할 육성 능력 △지도자로서 성과를 냈다는 명분 △풍부한 대회 경험을 갖춘 경력 △선수, 축구협회와 축구 기술·철학에 대해 논의할 소통 능력 △MZ 세대를 아우를 리더십 △최상의 코치진을 꾸리는 능력 △이상의 자질을 바탕으로 믿고 맡겼을 때 성적을 낼 능력 등 조건에 모두 부합하는 인물을 새 사령탑으로 선임할 방침이다.

3월로 예정된 2025 북중미 월드컵 2차 예선 태국전을 치르기 전까지 임시 감독보다는 정식 새 사령탑을 선임해 대표팀을 정비하는 것으로 다수 의견이 모였다. 한 달이 채 남지 않은 촉박한 시간 때문에 외국인 감독보다 국내 사정과 선수들 면면 파악이 용이한 한국인 감독 쪽으로 무게가 실리는 모양새다.

한편 국내 감독으로는 홍명보 울산 HD 감독, 김학범 제주 유나이티드 감독, 신태용 인도네시아 대표팀 감독, 최용수 전 강원FC 감독 등이 하마평에 오르고 있다. 다만 홍 감독, 김 감독 등 현직 K리그 감독을 선임한다면 각 구단 팬들의 반발이 거셀 전망이다.

[이투데이/유승호 기자 (peter@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