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3 (목)

이슈 한국인 메이저리거 소식

문동주의 끝없는 야구 욕심, “류현진 선배님의 모든 걸 갖고 싶은데…” [오!쎈 고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고친다, 손찬익 기자] ‘괴물’ 류현진이 12년 만에 한화에 복귀했다. ‘대전 왕자’ 문동주(한화)는 “류현진 선배님께 배우고 싶은 게 엄청 많다. 선배님의 모든 걸 다 가져가고 싶은데...”라고 말끝을 흐렸다.

지난 23일 일본 오키나와 고친다 야구장에서 만난 문동주는 “야구를 모르는 사람들도 류현진이라는 이름을 안다. 전설적인 인물이 우리 팀에 오게 됐는데 선배님의 행동만 봐도 제게 도움이 될 거 같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또 “시즌을 치르다 보면 어떻게 해야 할지 의문이 생길 때가 있는데 그때마다 물어볼 수 있고 특급 과외를 받을 수 있다는 게 영광스럽고 너무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문동주에게 KBO리그를 평정했던 류현진의 모습을 기억하는지 물었다. 그러자 “너무 어릴 때부터 많이 들었다. 국제 무대에서도 멋진 활약을 펼쳤고 전설적인 인물이라는 건 변함없는 사실이다. 그런 선배님과 함께 선발진을 이루게 된다니 영광스럽다. 제가 뭔가 하겠다는 것보다 선배님의 뒤를 받치겠다는 생각”이라고 밝혔다.

OSEN

[OSEN=인천공항, 민경훈 기자]류현진이 출국장으로 향하기 전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24.02.23 / rumi@osen.co.kr


지난해 이닝 관리를 받았던 그는 “모든 경기를 나갈 수 있게끔 준비하는 게 제 역할이자 목표다. 감독님께서 믿고 내보낼 수 있도록 항상 잘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또 “등판할 때마다 6이닝을 소화하면 좋겠지만 이번에 5이닝 던지면 다음엔 8이닝 던지는 식으로 평균 이닝을 늘릴 생각”이라고 했다.

이어 그는 “저를 두고 경기운영능력이 부족해 이닝을 끌고 가는 게 부족하다고 하시는데 1군 무대 첫 시즌이라 그런 것일 뿐”이라고 덧붙였다.

류현진은 23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에서 열린 공식 인터뷰를 통해 “문동주는 저보다 빠른 공을 던진다. 그 부분에 있어서는 내가 조언할 부분은 전혀 없는 것 같다. 경기 내적인 부분일 것 같다”면서 워낙 갖고 있는 능력이 많은 선수이기 때문에 그런 부분 외에는 내가 조언해 줄 부분이 없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이에 문동주는 “선배님의 조언 덕분에 야구 인생이 바뀔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제게 얼마의 가치가 될지 모르겠지만 많은 팁을 듣고 싶다. 제가 선배님께 다가가서 이야기하고 친해지는 게 우선”이라고 대답했다.

OSEN

[OSEN=멜버른(호주), 박준형 기자]한화 문동주가 불펜피칭 이후 미소 짓고 있다. 2024.02.03 / soul1014@osen.co.kr


한화 마운드는 확실히 탄탄해졌다. 특히 선발진은 10개 구단 최상급으로 평가받는다. 이에 문동주는 “기대가 커진 건 사실이다. 투수진 특히 선발진에 대한 기대가 더 커졌다. 잘 해내야 한다고 생각하고 기대만큼 충족시켜야 한다고 본다. 저는 항상 해왔던 대로 좋은 본보기를 잘 따르며 뒤를 받칠 생각만 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신인왕을 수상한 그는 올 시즌 한 단계 더 발전한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는 책임감도 가지고 있다. “신인왕 수상 다음 시즌이라 기대가 클 텐데 저는 똑같이 할 거고 좋아지기 위해 겨우내 열심히 훈련했다. 오프 시즌 훈련이 다음 시즌의 성공 여부를 결정한다고 생각해 열심히 했고 잘할 자신 있다”. 문동주의 말이다.

풀타임 2년 차를 맞이하는 그는 “저도 물음표다. 올 시즌 어떻게 될지 모르겠지만 좋은 기운을 이어가 올 시즌을 시작하면 잘 될 것”이라며 “나이가 어려서 물음표가 많이 붙지만 패기도 있으니 제 장점을 살릴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OSEN

[OSEN=멜버른(호주), 박준형 기자] 한화 이글스가 2일(이하 한국시각) 호주 빅토리아주 멜버른에 위치한 멜버른볼파크에서 스프링캠프를 진행했다.한화 선수단은 지난달 30일에 도착해 31일까지 휴식하고 1일부터 ‘3일 훈련 1일 휴식’ 일정을 소화하기 시작했다.한화 문동주가 수비 훈련을 하고 있다. 2024.02.02 / soul1014@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what@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