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3 (화)

성대마비 탓? 엄정화, 아슬아슬 'LIVE' 무대..끝까지 '프로'였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김수형 기자]‘이효리의 레드카펫’에서 엄정화가 성대마비를 극복한 후 무대를 완성했다.

23일 방송된 KBS2TV ‘이효리의 레드카펫’에서 엄정화가 출연했다.

이날 엄정화는 히트곡인 ‘초대’로 매혹적인 무대를 꾸몄다. ‘초대’ 무대를 이 무대에서 6년만이라는 엄정화는 “가장 좋아하는 노래, 오랜만에 한 공연 제목이 ‘초대’였다”고 했다. 이에 이효리는 “정말 대단했고 내 일처럼 기뻤다”며 당시 관객석에서 춤을 추는 이효리 모습을 공개하자 엄정화는 “저 영상보고 정말 기쁘고 행복했다 널 더 사랑하게 됐다”며 고마워했다.

또 최근 콘서트에 대해 엄정화. 그는 성대마비의 아픔을 겪은 바 있다. 엄정화는 “사실 목이 상하면서 어려웠던 상황, 콘서트 꿈도 못 꿨는데 ‘환불원정대’와 ‘댄스 유랑단’을 하면서 용기가 생겨, 무대가 얼마나 소중했는지 느끼게 됐다”고 했다. 당시 무대에서도 아슬아슬하지만 프로페셔널한 모습으로 무대를 완성한 모습.

계속해서 원조 군통령이었던 엄정화에 대해 언급, 이효리는 “여자가수들 군대가서 공연하면 반응이 뜨거워서 가수들도 신났다”고 했다. 이에 엄정화는 “군부대에서 정말 인기 많았다 전국방방곡곡 위문공연 안 간 곳이 없다”며 떠올렸다. 이효리는 “혹시 아직도 위문공연 하나? 우리를 안 불러줄 뿐이냐”며 “우리도 불려달라 잘 할 수 있다”고 말해 웃음짓게 했다.

한편, KBS2TV ‘이효리의 레드카펫’은 한 주의 시작과 끝이 공존하는 금요일 밤. 당신의 '모든 고민, 모든 걱정들을 싹 없애줄' 음악과 이야기를 담은 토크쇼로 금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ssu08185@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