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3 (화)

이슈 연예계 방송 조작 의혹

장사의 신 은현장, 댓글 조작 논란 …방송가도 줄줄이 '손절' [TEN이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윤준호 기자]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장사의 신 은현장이 방송가에서 손절 당하고 있다.

22일 첫 방송된 SBS 파일럿 예능 '국민 참견 재판' 1회에는 스페셜 배심원으로 출연한 은현장의 모습을 찾을 수 없다. 또한 소개나 언급이 없었고, '자영업자 대표'라는 짧은 자막만이 올라왔다.

방송가에서 은현장을 손절한 이유는 최근 터진 논란 때문이다. 은현장은 3000만 원에 치킨 브랜드를 창업했다고 알려진 인물이다. 이후 해당 브랜드를 매각해 '500억 원대의 자산가'라는 타이틀을 얻기도 했다.

이에 본인의 유튜브 채널은 물론 채널A '서민갑부 폐업 탈출 대작전'에 출연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이어왔다.

다만, 일각에서 매각 대금과 실제 매각액에 차이가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여기에 주가조작 혐의를 받는 초록뱀미디어와 은현장이 관계가 있다는 주장도 나왔다.

이와 관련, 은현장은 "200억 매각 대금은 한 번에 받지 않았다"며 자료를 공개했다. 그는 또 "사업자 홈택스 캡처한 거 올려도 안 믿지 않나. 너희는 그냥 내가 싫은 거고 분탕질하는 게 좋은 것"이라고 전했다.

은현장은 유튜브 영상 조회수 조작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이에 "지인의 소개로 자동으로 댓글을 달아주고 조회수를 올려주는 자동관리 프로그램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며 "공인받은 전문가 플랫폼에서 개발자에게 의뢰해 만드는 프로그램이라 큰 문제가 없을 것이라 생각하고 사용했다"고 고백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