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5 (토)

황정음, 선 넘은 네티즌 댓글에 ‘울분’…“바람피우는 거 알고 만나겠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황정음이 남편인 프로골퍼 겸 사업가 이영돈과 이혼 소송을 진행 중인 가운데, 남편의 외도를 시사하는 발언을 내놨다.

23일 황정음은 인스타그램에 달린 한 네티즌의 댓글에 “책 좀 읽어라. 이럴 시간에 돈을 벌든지”라며 “돈은 내가 1000배 더 많다. 뭘 안다고 입을 놀리냐. 그럼 내가 돈 더 잘 벌고 내가 더 잘났으니 내가 바람피우는 게 맞는다. 네 생각대로라면”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이 네티즌은 황정음의 인스타그램에 “솔직히 능력 있고 돈 많으면 여자 하나로 성 안 찬다. 돈 많은 남자 바람피우는 거 이해 못 할 거면 만나질 말아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황정음은 “이혼은 해주고 즐겼으면 한다”, “나는 무슨 죄냐” 등의 댓글을 달며 성토하기도 했다.

그는 “바람피우는 사람인지 알고 만나나. 모르니까 만났지. 그게 인생인 것”이라며 “저 한 번은 참았다. 태어나서 처음 참아본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황정음 소속사 와이원엔터테인먼트는 22일 공식 입장을 내고 “황정음은 많은 심사숙고 끝에 더는 혼인을 유지하기 어렵다는 결정을 하고 이혼 소송 진행 중”이라며 “이혼 사유 등의 세부 사항은 개인의 사생활이라 밝힐 수 없는 점 양해 부탁드린다”라고 밝혔다.

황정음은 2016년 프로골퍼 겸 사업가 이영돈과 결혼해 2017년 첫째 아들을 출산했다. 그러다 2020년 9월 남편과 결혼 생활을 마무리하는 이혼조정신청을 제기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는데, 황정음 측은 2021년 7월 “황정음이 이혼조정 중 서로의 입장 차이를 이해하고, 깊은 대화를 통해 다시 부부의 연을 이어가기로 했다”라고 밝히며 재결합 소식을 전했다. 두 사람은 2022년 3월 둘째 아들을 품에 안았다.

최근 황정음은 인스타그램에 남편의 사진을 여러 장 게재하며 이목을 끈 바 있다. 그는 사진들과 함께 “너무 자상한 내 남편 아름답다. 나랑 결혼해서 너무 바쁘게 재밌게 산 내 남편 이영돈이에요. 그동안 너무 바빴을 텐데 이제 편하게 즐겨요”, “우리 오빠 A형 간염 걸려 아팠을 때” 등의 글을 덧붙였다.

지인이 “영돈이 연락 안 돼요”라고 댓글을 달자, 황정음은 “그럴 만하죠. 지금 걸린 게 많아서 횡설수설할 것”이라고 답하기도 했다.

[이투데이/장유진 기자 (yxxj@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