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3 (화)

안유진 골반에 '몹쓸 손' 펜디 디자이너…"왜 쓸어올리냐" 논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해당 장면 엑스에 올라오며 국내외서 논란 일어

촬영 후 안유진 골반 지나 허리 쓸어 올리기도

걸그룹 아이브(IVE)의 멤버이자 펜디 앰배서더인 안유진이 펜디 패션쇼에서 참석한 가운데, 함께 사진을 찍은 패션디렉터의 사진 촬영 포즈가 논란이 되고 있다. 안유진 골반에 손을 올려 성추행 소지가 있다는 일부 팬들의 지적이 있지만, 과민 반응이라는 반론도 있다. 지난 21일 안유진은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개최된 펜디 2024 FW 컬렉션 패션쇼에 참석했다. 안유진은 노란색과 베이지색이 어우러진 홀터넥 롱 드레스를 입고 베이지색 하이힐 샌들을 신은 채 포토월에 섰다.
아시아경제

뜻밖의 시선을 끈 것은 안유진의 옆에 선 한 남성이었다. 이 남성은 안유진과 함께 백스테이지에서 사진을 찍었는데, 안유진의 오른쪽에 선 남성이 자신의 왼손을 안유진의 골반에 올렸다. [사진출처=엑스(트위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뜻밖의 시선을 끈 것은 안유진의 옆에 선 한 남성이었다. 이 남성은 안유진과 함께 백스테이지에서 사진을 찍었는데, 안유진의 오른쪽에 선 남성이 자신의 왼손을 안유진의 골반에 올렸다. 이 남성의 정체는 펜디 여성복 아티스틱 디렉터 킴 존스였다. 촬영이 마무리되자 이 남성은 손을 거둬들이는 과정에서 안유진의 골반을 지나 허리를 쓸어 올리는 모습도 있었다. 안유진은 당황한 기색 없이 사진 촬영을 마쳤다.

이 장면은 영국 잡지 i-D 공식 엑스(옛 트위터)에 올라와 커뮤니티 등으로 퍼지며 논란이 됐다. 이 모습을 본 팬들은 불편한 기색을 보였다. 국내 팬들은 "초면에 저런 과한 스킨십은 삼가야 하지 않나", "골반을 만지는 건 무례한 짓이고 추행이나 다름없다", "너무 불쾌하다. 주의해줬으면 좋겠다", "사진 촬영이니 손 올리는 것까지는 이해하겠는데 왜 쓸어올리냐", "외국에는 매너 손이 없나", "아무리 외국 문화라도 우리나라 정서에는 안 맞다"는 반응이었다.
아시아경제

아이브 안유진의 골반에 손을 올린 펜디 아트스틱 디렉터 킴 존스. [사진출처=엑스(트위터)]


해외 팬들 역시 해당 엑스 계정에 댓글로 "아무리 업무 환경이라도 개인은 존중받아야 한다", "허리면 몰라도 골반에 손을 대는 것은 과했다"고 불쾌감을 표시했다. 반면, 일각에선 "외국 셀럽(셀러브리티) 사진 찍을 때 저런 포즈 하는 걸 자주 봤다", "킴 존스는 동성애자이기에 아마 친근함을 표현한 것"이라는 의견을 남겼다.

한편, 국내에선 상대 여성을 배려해 신체 접촉을 최소화는 매너 손이 문화로 자리 잡았다. 이는 쓸데없는 신체 접촉으로 대중들에 입방아에 오르거나 논란을 일으킬만한 일을 만들지 않기 위한 것이다. 그러나 미국을 비롯해 해외에서 이 매너 손은 국내와는 달리 '자신감이 없다', '부끄러움이 많다' 등으로 인식하는 경우가 많다.



방제일 기자 zeilism@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