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8 (목)

"형과 형수 결백 믿는다"던 황의조, 형수가 자백하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축구선수 황의조 씨의 사생활 영상 유포 및 협박 혐의를 줄곧 부인하던 형수가 자신의 범행을 인정한 가운데, 황 씨 측이 참담한 심정이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20일 한국일보 보도에 따르면 형수 A 씨는 자신과 남편이 오로지 황 씨의 성공을 위해 뒷바라지에 전념했는데, 그동안의 노고가 전혀 인정받지 못하는 것 같다는 생각에 배신감을 느꼈다는 내용의 반성문을 법원에 제출해 범행을 자백했는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