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3 (토)

한지상 “성추행한 적 없어…10억 금전 협박당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배우 한지상. 사진|씨제스



[스포츠서울 | 김현덕 기자] 뮤지컬 배우 한지상이 성추행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21일 한지상은 법률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나는 결코 성추행범이 아니다. 추행하지 않았다. 10억 금전 협박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한지상은 “추행이었다면 상대방도 이미 고소하지 않았을까 생각한다. 4년 전 이야기를 꺼내 논쟁거리가 되는 것 자체로 죄송하지만, 진실은 꼭 알리고 싶다. 수치스럽다”고 심경을 밝혔다.

이어 “성추행 논란으로 최근 뮤지컬 ‘더데빌: 파우스트’에서 하차한 뒤 은퇴까지 생각했다”라며 “노래하고 연기해 온 지난 20년이 소중했고 아깝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또 “배우로서 잘못이 있다면 이런 논란에 휘말린 것이다. 초기 대처가 미흡해 가족들과 회사 사람들, 뮤지컬 관계자들에게 손해를 끼친 것이 죄송하다. 배우이기 전에 사람이지 않나. 내 명예를 지키고 싶다. 늦게라도 진실을 밝히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한지상은 지난 2020년 팬 A 씨와 성 추문 논란에 휩싸였다. 당시 A씨는 한지상에게 성추행당했다고 주장했다.

A 씨는 한지상에게 협박성 메시지를 보내고 5~10억 원의 금전적 보상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한지상은 A 씨를 공갈미수 및 강요 혐의로 고소했지만, 검찰은 해당 건에 대해 불기소처분을 내렸다.

이에 한지상의 소속사 측은 “한지상은 위법 사실이 없으며 권력을 이용해 만난 것도 아니다. 호감을 가진 상대와 있었던 사생활이지만 상대방이 공개 게시판에 피해를 주장한 글을 올린 후 도의적인 책임감에 사과했고 위력이나 강제적 행위는 없었다. 경찰 조사에서도 한지상이 강제적 성추행 혐의는 없다고 수사 과정에서 확인됐다”고 입장을 밝힌 바 있다. khd9987@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