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6 (금)

지구대 앞 서성인 두 소녀, 고민하다 경찰관에 건넨 선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두 소녀가 경찰관들에게 마음을 담아 준비한 선물을 수줍게 건네는 훈훈한 장면이 포착됐습니다.

초등학생 정도로 보이는 어린 두 소녀가 인천의 한 지구대 앞을 서성입니다.

한참을 망설이던 아이들은 문을 열고 들어오더니 종이가방 하나를 바닥에 내려놓고 재빨리 나가려 합니다.

이 모습을 본 경찰관이 아이들을 불러 종이가방 속 물건에 대해 물었는데요.

아이들은 평소 경찰관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갖고 있었는데, 이런 마음을 전하기 위해 작은 선물을 마련했다고 말했습니다.

종이가방 안에는 정성을 담아 쓴 손편지와 음료수, 그리고 핫팩이 담겨 있었습니다.


아이들의 예쁜 마음에 보답하고 싶었던 경찰관들은 '지구대와 순찰차 구경을 해볼래?'라고 제안했고 이 말에 아이들은 기쁜 듯 제자리에서 방방 뛰었는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