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7 (수)

이종범 "아들아 부럽다! 나도 20년만 젊었다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이정후 선수의 아버지이자 고우석 선수의 장인, 이종범 코치는 나란히 메이저리그에 진출한 아들과 사위를 보면서 요즘 어떤 생각이 들까요.

미국에서 지도자 연수 중인 이 코치를 유병민 기자가 만났습니다.

<기자>

이종범 코치는 이번 주부터 메이저리그 텍사스 구단에서 지도자 연수를 받고 있습니다.

[이종범/택사스 객원 코치 : 첫날에 제가 '오히려 선수보다 코치가 많다'라고 (생각했어요.) 운동장도 많고, 선수들도 많다보니까 단계별 매뉴얼이 있어서 상당히 놀랐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