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2 (월)

이슈 트로트와 연예계

임영웅, 엄마 말려달라는 어린이 팬에게 "말린다고 되는 게 아냐" 너스레... 훈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조나연 기자]
텐아시아

사진 = 유튜브 채널 '임영웅' 영상 화면 캡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임영웅이 팬들과 친근하게 소통했다.

21일 유튜브 채널 '임영웅'에는 여러분.. 저 큰일 난 거 같은데 어쩌죠 - 임영웅의 스페이스 IM HERO TOUR 2023 in 광주'라는 제목에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임영웅은 "처음에는 이 멘트도 버벅거렸었는데 이제는 아주 술술 나온다. 오늘은 과연 어떤 사연이 접수됐는지 읽어보겠습니다. 제 목소리가 텐션이 낮거나 그렇지 않나요? 가끔 저는 느껴진다. 내 목소리가 낮나"라며 팬클럽 영웅시대에 인사를 건넸다.

팬들이 보낸 사연 중 12살 어린이의 사연이 눈길을 끌었다. "안녕하세요, 영웅이 형. 저는 12살이다. 저희 엄마는 31일 대전 콘서트를 다녀오셨고, 형 콘서트에서 해주는 페인팅을 얼굴에 하고 집에 오셨다. 다음날 1월 1일, 새해에 할머니 댁에 인사를 하러 갔는데 그 모습으로 떡국을끓이고 사과를 깎으셨다"라고 사연을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12살 어린이의 사연을 임영웅이 "점점 번져서 엄마 얼굴 반쪽은 판다를 보는 것 같았다. 엄마는 저보고 사춘기라고 하는데, 우리 집 사춘기는 엄마가 분명하다. 영웅이 형 우리 엄마 좀 말려주세요"라고 사연을 전했다.

임영웅은 사연의 주인공에게 따뜻하게 인사를 건네며 "어머니를 말릴 수는 없어. 말린다고 되는 게 아니다. 사연 팀 분들 방석 좀 가져다주세요. 직접 주인공이 받으러 와라"라며 12살 어린이를 무대에서 만났다. 임영웅은 흐뭇하게 사연의 주인공인 어린이를 보며 사인을 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한편, 임영웅은 지난해 10월 서울을 시작으로 대구와 부산, 대전, 광주, 그리고 고양까지 22만 명 영웅시대와 전국투어 단독 콘서트를 성황리에 마쳤다. 오는 5월 25일, 26일 서울 상암월드컵 경기장에서 앙코르 콘서트를 펼친다.

조나연 텐아시아 기자 nybluebook@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