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5 (월)

[영상] "외부 압력에 의한 결정? 절대 없습니다!"…'클린스만 후임' 기준 발표에도 축구 팬들 '갸우뚱'한 이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정해성 신임 대한축구협회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장이 오늘(21일) 새 대표팀 감독 선임을 위한 1차 회의 내용을 설명하는 기자회견을 했습니다. 정 위원장은 임시 감독을 거치지 않고 3월 A매치부터 정식 감독 체제를 곧바로 출범시키는 방향으로 작업을 진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차기 감독은 국내·외국 지도자를 가리지 않고 가능성을 열어두겠다고 했지만, 첫 회의에서 위원들의 의견은 '국내 감독' 쪽으로 쏠렸다고 말했습니다. 정 위원장은 "(위원들에게_ 외부의 압력에 의해서 결정하는 것은 없다고 분명히 말씀드렸다"고 강조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K리그 개막이 일주일 남은 상황에서, 현직 감독을 선임할 가능성을 거론하며 "그렇게 될 경우 클럽에 직접 찾아가 도움을 요청하겠다"고 말해 K리그 팬들의 불안감도 커지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