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8 (토)

'라디오쇼' 빽가 "여자친구가 추성훈과 몸 비교..기분 나쁘더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방송 화면 캡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장우영 기자] ‘박명수의 라디오쇼’ 빽가가 소심한 복수에 나섰다.

21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는 ‘소신발언’ 코너로 꾸며져 코요태 빽가와 모델 이현이가 출연했다.

지난 14일 ‘라디오쇼’에 출연한 뒤 이날이 밸런타인데이라는 걸 알게 된 이현이. 그는 “집에 들어갈 때 급하게 초콜릿을 배달시켰다. 왠지 밉보이고 싶지 않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명수는 “우리는 아무 일도 없이 넘어갔다”고 이야기했다.

이날 방송은 ‘연인이 이런 걸로 비교해서 화가 난다’를 주제로 펼쳐졌다. 먼저 박명수는 “나보다 2살~3살 어린 친구가 있는데, 활동적이고 계획적이고 캠핑 좋아한다. 나는 반대라서 그것 때문에 서로 비교할 때가 있는데 못 들은 척 한다”고 말했다. 이현이 역시 “나도 누가 데려가줘야 가는 편인데, 남편이 비교를 했을지 몰라도 내가 기억을 하지 못한다”고 말했다.

빽가는 “TV에서 추성훈이 나오는데 그 분은 몸도 좋고 멋있는데 여자친구가 저를 보면서 몸이 왜 그러냐고 하더라. TV만 보면 멋있다고 하는데, 내가 봐도 멋있지만 서로 다른 게 아니냐. 자꾸 그러니까 나도 기분이 나빠지더라. 그래서 나도 비꼬는 걸로 보복했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elnino8919@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