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3 (화)

'내남결' 박민영 "악역은 이이경처럼..예쁜 송하윤=악녀 최고 캐스팅" [인터뷰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박소영 기자] 박민영이 tvN ‘내 남편과 결혼해줘’ 동료 배우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박민영은 최근 강남구 모처에서 진행된 ‘내 남편과 결혼해줘’ 종영 인터뷰에서 “이이경과 송하윤이 너무 잘해줬다. 둘의 부분을 보면서 정말 많이 웃었다. 복수극에선 빌런들의 활약이 클수록 드라마 완성도가 높아진다. 둘이 잘해줘서 드라마가 재밌어진 것 같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지난 20일 종영한 ‘내 남편과 결혼해줘’는 남편(이이경 분)과 절친(송하윤 분)의 배신으로 비극을 맞았던 강지원(박민영 분)이 10년 전으로 회귀해 운명을 바로잡을 기회를 얻게 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시궁창 같은 운명을 통쾌하게 복수하며 매회 시청자들을 TV 앞으로 끌어당겼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박민환 역의 이이경과 정수민 역의 송하윤은 인생 캐릭터를 제대로 만났다. 박민환은 찌질하고 악한 전남친 역으로, 송하윤은 강지원의 목을 조르는 절친 겸 상간녀 역으로 시청자들의 주먹을 불렀다. 두 배우 모두 이번 작품이 은퇴작 혹은 인생작이라는 찬사를 얻었다.

박민영은 “캐릭터가 주는 재미도 있지만 이이경 배우가 가진 특유의 익살스러움과 미워할 수 없는 매력이 캐릭터에 투영이 됐다. 천부적인 재능 같다. 송하윤은 외적으로 가진 아기자기하고 예쁜 이미지로 악역을 소화하니까 이중적인 모습이 더 충격적이었다. 딱 맞는 캐스팅이었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이경의 노출신에 대해선 “웃기긴 했는데 제가 강지원에 이입된 순간이라 징그러웠다. 바지를 입고 있었는데도 몸짓과 몸선, 대사톤이 징그럽다고 느껴졌다. 많이 내려놓고 작품에 올인했다는 게 느껴져서 재밌게 찍었다. 악역을 하려면 이이경처럼”이라며 미소 지었다.

/comet568@osen.co.kr

[사진] 제공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