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6 (화)

김혜수 ‘트리거’부터 송강호 ‘삼식이 삼촌’까지…디즈니+, 2024년 라인업 공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트리거’ 사진 | 디즈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폭군’ 사진 | 디즈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지배종’. 사진 | 디즈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조명가게’. 사진 | 디즈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김태형 기자] 디즈니+가 2024년 주요 한국 및 글로벌 콘텐츠 라인업을 공개했다.

19일 뛰어난 스토리텔링과 혁신적인 콘텐츠로 최상의 엔터테인먼트 경험을 선사하는 세계적인 스트리밍 서비스 디즈니+가 2024년을 빛낼 압도적인 주요 콘텐츠 라인업을 공개했다.

디즈니+는 지난해 ‘카지노’, ‘무빙’, ‘최악의 악’, ‘비질란테’ 등 한국 오리지널 시리즈가 연달아 글로벌 흥행을 기록하며 중요한 전환점을 맞았다. 디즈니+는 올해도 탄탄한 서사와 스토리텔링을 기반으로 한 로컬 오리지널 작품들과 세계적인 제작사들이 선보이는 풍성한 글로벌 콘텐츠 라인업을 통해 전 세계 시청자들의 마음을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배우 이동욱, 김혜준, 서현우 등이 출연한 ‘킬러들의 쇼핑몰’은 지난 1월 첫 공개 이후 몰입감 넘치는 액션 연출과 개성 넘치는 캐릭터 서사로 국내외 시청자 및 평단으로부터 뜨거운 호평을 받았다. 스타일리시 뉴웨이브 액션 ‘킬러들의 쇼핑몰’에 이어, 대한민국 최고 재벌가의 왕좌를 두고 밑바닥 마이너리거들의 반란을 그려낼 이재욱, 이준영, 홍수주의 신선한 앙상블이 돋보이는 ‘로얄로더’가 오는 28일 공개를 앞두고 있다.

또한 ‘인공 배양육’이라는 신선한 소재는 물론 ‘비밀의 숲’ 이수연 작가와 주지훈, 한효주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서스펜스 스릴러 드라마 ‘지배종’, 배우 송강호의 연기 인생 첫 시리즈물이자 변요한, 이규형, 진기주 등 탄탄한 배우진이 혼돈의 1960년을 배경으로 원대한 계획의 시작을 그려낼 ‘삼식이 삼촌’, 완벽한 상류층을 꿈꾸는 여자 김하늘과 그를 보호하는 보디가드 정지훈이 만나 화인가에서 펼쳐낼 매혹적인 서사를 담은 ‘화인가 스캔들’도 올해 디즈니+ 구독자들을 찾아간다.

뿐만 아니라 전 세계 시청자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은 디즈니+의 대표 오리지널 예능 ‘더 존: 버텨야 산다’가 시즌 3로 돌아와 유재석, 권유리를 필두로 김동현, 덱스가 새롭게 합류하여 진짜 같은 가짜, 가짜 같은 진짜가 공존하는 상상초월 기발한 미션들로 찾아올 예정이다.

여기에 ‘마녀’, ‘신세계’의 박훈정 감독과 차승원, 김선호, 김강우가 만난 추격 액션 ‘폭군’이 찾아온다. 또한 검찰, 경찰도 해결하지 못하는 사건들을 추적하는 탐사보도 프로그램의 팀장으로 분한 김혜수와 사회성 제로 낙하산 PD로 완벽 변신한 정성일의 사활을 건 생존 취재기를 담아낸 ‘트리거’, 좌천된 엘리트 형사, 끈 떨어진 평검사 그리고 의문의 브로커가 함께 강남의 화려한 밤을 장악한 어둠의 카르텔을 쫓는 범죄 드라마로 조우진과 지창욱의 폭발적인 열연을 기대하게 하는 ‘강남 비-사이드’도 눈길을 끈다.

‘무빙’을 잇는 또 하나의 ‘강풀 유니버스’의 탄생을 알리는 작품이자 배우 김희원의 첫 시리즈 연출작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미스터리 공포 드라마 ‘조명가게’까지 디즈니+의 2024년을 더욱 풍성하게 채울 예정이다.

또한 디즈니의 핵심 브랜드 및 프랜차이즈(디즈니, 마블, 픽사, 스타워즈, 내셔널지오그래픽, 스타)를 중심으로 세계적인 스튜디오가 제작한 글로벌 콘텐츠 신규작들이 디즈니+를 찾아오며 즐거움을 더한다. 먼저 마블 스튜디오가 제작하는 엑스맨 애니메이션 시리즈 ‘X-Men 97’과 애거사 하크니스를 주인공으로 한 ‘완다비전’의 스핀 오프 작품 ‘애거사: 다크홀드 다이어리즈(Agatha: Darkhold Diaries)’가 찾아온다.

눈을 사로잡는 생생한 비주얼과 탄탄한 세계관이 돋보이는 스타워즈 애니메이션 ‘스타워즈: 배드 배치’ 시즌 3,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배우 이정재의 출연 소식으로 큰 기대를 모으고 있는 ‘애콜라이트’ 역시 올해 디즈니+ 공개를 앞두고 있다. 특히 ‘애콜라이트’는 ‘스타워즈: 에피소드 1 - 보이지 않는 위험’의 100년 전 이야기로, 고 공화국 시대 말기를 배경으로 은하계의 어두운 비밀과 새롭게 떠오르는 다크사이드의 이야기를 담아내며, 레슬리 헤드랜드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이 외에도 디즈니 100주년 기념 애니메이션 ‘위시’와 2023년 3월부터 진행되고 있는 테일러 스위프트의 6번째 콘서트인 ‘테일러 스위프트: The Eras Tour’ 공연 실황 등 극장에서 개봉한 작품들도 순차적으로 디즈니+에서 즐길 수 있다.

캐롤 초이(Carol Choi) 월트디즈니 컴퍼니 아태지역 오리지널 콘텐츠 전략 총괄(EVP)은 “오늘 공개한 주요 로컬 콘텐츠 라인업은 지난해 디즈니의 아태지역 작품들이 보여준 저력과 뛰어난 성과를 이어갈 것”이라며 “앞으로도 지역 내 뛰어난 크리에이터들과의 협력을 통해 수준 높은 스토리텔링을 기반으로 한 엄선된 로컬 오리지널 콘텐츠를 선보이며 창의적인 콘텐츠에 대한 야심찬 계획을 지속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김소연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대표는 “‘카지노’, ‘무빙’을 비롯한 한국 오리지널 작품들의 연이은 성공에 힘입어, 올해도 시청자들의 공감을 이끌어 낼 수 있는 탄탄한 로컬 라인업과 우수한 글로벌 콘텐츠로 디즈니+를 통해 국내 소비자들에게 최상의 엔터테인먼트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외에도 디즈니+는 연내 공개 예정인 다양한 로컬 및 글로벌 작품들을 순차적으로 발표할 예정이다. 2024년을 빛낼 압도적인 주요 콘텐츠 라인업을 엿볼 수 있는 영상은 디즈니+ 공식 소셜 채널에서 확인 가능하다. tha93@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