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7 (화)

“술 한 잔 더 하자" 소유진→백종원♥ ... 칼같이 NO '깜짝' (‘오은영리포트 알콜지옥’) [어저께TV]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박근희 기자] '오은영 리포트 - 알콜 지옥’ 소유진이 백종원의 알콜 자제력을 언급했다.

11일 오후 방송된 MBC '오은영 리포트 - 알콜 지옥' 3회에서는 금주 고비가 찾아온 지옥 캠프의 모습이 그려졌다.

김재은은 음주 문제 설문 결과 만점이 나왔다. 중독 전문의도 만점자는 처음이라고 밝혔다. 3년을 매일 같이 술을 마셨다는 김재은의 말에 오은영은 놀라는 모습을 보였다.

김재은은 “마시다 보면 필름 끊겨서 집이다. 다친 적은 많죠. 화장실 샤워부스에 강화유리가 있다. 강화유리를 깼는데 피 철철 흘리며 변기에 앉아있다더라”라고 말해 오은영을 안타깝게 만들었다.

OSEN

한편, 이지혜는 벤치 위에 놓인 맥주 빈병을 발견했다. 이지혜는 “일부러 둔 것 같아. 먹고 싶게 하려고”라고 말하기도. 이지혜는 “‘봐도 흔들리겠어?’했는데 뒤돌아보게 (되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맥주 빈 병은 제작진들이 유혹을 하기 위해 올려뒀던 것.

잠을 자지 못하던 아량은 텀블러에 무언가를 마시기 시작했다. 지혜가 부스럭거리자 아량은 텀블러를 들고 화장실로 향했다. 아량은 그 후 한참 동안 화장실에서 나오지 않았다. 결국 제작진이 긴급 투입됐고, 문아량에게 긴급 음주 측정을 실시했다. 결과는 0으로 음주 상태가 아니었다.

다음날 아침 1일 특별 마스터로 소유진이 등장했다. 소유진은 “금주에 도움을 주는 게 명상과 운동이라고 한다. 항상 아침에 땀을 빼는 하루가 제 목표다”라고 설명했다.

소유진은 “저도 맥주 한 잔에 피로가 풀리는 기분을 알아서 저는 마시는 양을 정했다. 육아 퇴근 후엔 두 잔. 맥주가 계속당기니까 탄산수. 탄산수 4병을 먹은 적도 있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OSEN

이어 소유진은 “어떻게 보면 저희 남편도 일을 진짜 열심히하고 많이한다. 10년을 살면서 술에 취한 모습도 단 한 번도 못봤다. 어떤 목표를 정했을 때, 술에 취하는 모습이 목표에 어긋나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소유진은 “제가 ‘한 잔만 더 하자’해도 자자. 칼이다. 절제가 엄청나다. 그런 모습이 자기 발전에 도움이 되지 않을까라고 생각한다. 그래도 한 번은 (취한 모습을) 보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 skywould514@osen.co.kr

[사진] ‘오은영 리포트 - 알콜 지옥' 방송화면 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