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7 (화)

이슈 스타들의 잇따른 사건·사고

140만원 빚→3천만원으로 불었다고? 복부가격 폭행까지..'뒷목'[Oh!쎈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김수형 기자]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 친구에게 보증금 사기부터 친 오빠의 친구로부터 폭행을 당한 끔찍한 사연이 전해졌다.

11일 방송된 KBS 조이 예능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 충격적인 사연이 전해졌다.

현재 휴학 후 쉬고 있다는 사연녀가 출연, 고민에 대해 묻자 “믿었던 친구에게 돈을 갈취당해, 믿었던 오빠에게 폭행을 당해서 사람을 믿기 힘들어졌다”며 눈물 흘렸다. 이에 서장훈은 당황, 이수근은 “믿었던 사람에게 받은 배신이 더 힘들 것”이라며 휴지를 건넸다.

자초지종을 묻자, 고등학생 때 유일했던 친구가 함께 자취를 제안했다고 운을 뗀 사연녀는 " 당시 보증금임 없는데, 선뜻 140만원 보증금 내줬다 돈을 갚기 위해 알바를 구했으나 구해지지가 않아, 생활비와 월세까지 점점 빚이 늘었다”며 그렇게친구가 대출을 받으라고 권유했다고 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연녀는 “처음이라고 하니, 제 2 금융 쪽으로 대출을 알아봐줬다 빌린 돈을 갚기 위해 일단 대출을 3백만원 받았다”고 했다.그렇게 빌린 돈에 대출까지 받아, 빚이 점점 늘어난 상태. 이자도 두배로 부른 탓에 어느 덧 천만원이 훌쩍 넘었다고 하자 서장훈은 “고리대금업자야? 법정이자라는 것이 있는데

그렇게 가족들이 함께 갚은 돈이 3천만원이 넘는다고 했다. 이에 이수근은 “140만원이 3천만원이 된거냐”며 경악,사연녀는 “빌린 140만원과 생활비, 월세까지 합해서 1년 반만에 3천만원이 넘은 것”이라 설명했다. 법이 있는데 왜 천만원을 줘야하나”며 분노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후 이 상황을 친오빠에게 전하자, 친오빠의 친구가 자산의 집에서 함께 살 것을 제안했다고 했다. 어쩔 수 없이 오빠 친구의 집에서 함께 얹혀살게 됐다는 것. 사연녀는 "친오빠 있을 땐 잘해줬는데 둘만 있으면 폭행을 했다”며 주먹으로 복부를 가격, 손바닥으로 머리를 수십차례 가격했다”며 눈물을 흘렸다. 왜 친오빠한테 말하지 않았는지 묻자 사연녀는 “얹혀산다는 미안함과 폭력에 대한 공포심이 생겨 얘기하지말란 협박도 있어 처음에 말하지 못 했다”며 “두번째 폭행 때 등을 담뱃불로 지졌다”고 해 충격을 안겼다.

다행히 응급실에서 소견서를 떼고 경찰에 신고했다는 사연녀는 “신고사실을 알고 그 오빠가 부모님께 연락했고 합의해달라고 했다, 나에겐 사과한마디 없었다”며 “하지만 대출과 생활고에 시달리던 터라, 천만원 받고 더이상 눈 앞에 나타나지 말라고 하고 어쩔 수 없이 합의했다”며 상황을 전했다. /ssu08185@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